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금융·증시
주택대출 금리 상승 전환, 고정·변동금리 모두↑
김현진 기자  |  yykim@newscj.com
2016.09.22 12:40:5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7개은행 최고 연 2.85%… 7월보다 최대 0.1% 올라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미국의 금리 인상을 앞두고 국내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상승했으며, 이와 함께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대출 모두 올랐다.

22일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KEB하나·KB국민·신한·우리·씨티·SC제일·농협 등 7개 은행의 8월 주택담보대출(만기 10년 이상 분할상환식) 평균금리가 연 2.71%로, 지난 7월(2.67%)보다 0.04% 올랐다. 이들 7개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59~2.85% 수준이다. 특히 농협을 제외한 6개 시중은행의 평균금리가 전월에 견줘 모두 올랐다.

KEB하나은행이 2.61%에서 2.71%로 0.1% 올라 가장 많이 상승했으며, 신한은행도 2.66%에서 2.75%로 0.09% 올라 두 번째로 많이 올랐다. 나머지 우리(0.05%), KB국민(0.04%), SC제일(0.03%), 씨티(0.01%) 등이 뒤를 이었다.

이는 지난 6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2% 중반까지 급격히 떨어졌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다시 상승 전환한 것. 시장 금리를 기반으로 하는 주택담보 고정금리 대출도 오름세다.

신규가입자를 대상으로 하는 KB국민은행의 혼합형 고정금리는 최저 금리를 기준으로 6월 말 연 2.69%에서 8월 말 2.74%로 뛰었다. KEB하나은행의 혼합형 고정금리도 같은 기간 연 2.64%에서 2.73%로, 신한은행도 연 2.69%에서 2.80%로 상승했다. 우리은행의 혼합형 고정금리는 6월 말 연 2.70%에서 8월 말 3.05%로 올랐다.

국내 주요은행에서 고정금리 대출 비중은 40% 안팎이고 나머지는 변동금리 대출이다. 이같이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대출 금리가 모두 오르면서 빚을 진 가계는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미국이 금리 인상을 향후 지속적으로 단행한다면 한국은행도 금리 인상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이 커 1300조원에 육박하는 가계부채는 국내 경제를 뒤흔드는 뇌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지배적이다.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뉴스천지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전춘동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5층     발행일자: 2009년 7월 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