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행정자치 | 공기업
한국에너지공단, CDM운영기구간 소통과 협력의 장 마련
김예슬 기자  |  yes@newscj.com
2016.09.22 12:09:2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2일 서울 엘타워에서 개최된 ‘K-DOE 워크샵’에 참여한 국내 CDM운영기구 담당자들이 각 기관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있다. (제공: 에너지공단)

기관 간 축적된 경험·노하우 공유로 검인증서비스 분야 정부 3.0 선도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변종립)은 22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국내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청정개발체제) 운영기구 간 소통과 협업을 통한 CDM 검인증 서비스 강화를 위해 K-DOE 워크샵을 개최했다.

K-DOE는 선진국이 개도국에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수행해 달성한 실적을 선진국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달성에 활용할 수 있는 청정개발체제에 따라 국내외 탄소시장 환경변화에 공동 대응·협력하기 위한 국내 CDM 운영기구(DOE)간 협의체다.

이번 워크샵에서는 정부 3.0과 공익신고자보호에 대한 반부패 관련 의견교환을 시작으로 CDM 사업에서 활용빈도가 높은 주요 방법론 세부분석 결과를 검토하고, 사업자가 CDM 방법론을 개별 감축사업에 적용하기 용이하도록 개발 중인 방법론 맵(Map)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또한 UNFCCC의 CDM운영기구 세부 지정요건을 검토하고, 각 기관의 품질시스템 구축 현황을 공유했다.

특히 이번 워크샵은 온실가스 검인증 분야의 정부 3.0 구현을 위해 각 기관별로 축적한 심사기법, 기관운영, 문제해결 등 노하우 및 경험 공유에 기반한 기관간 협업에 중점을 뒀다.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중 11.3%를 해외의 탄소시장 및 감축사업으로 달성해야 하는 만큼 오늘 워크숍에서 이루어진 국내 CDM 운영기구 간 소통 및 협력을 통해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대국민 검인증 서비스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원희 한국에너지공단 온실가스검증원장은 “이번 워크샵은 정부 3.0 취지에 맞게 기존의 공동 기술교육, 세미나 등 단편적인 협력에서 더 나아가 그간 다소 꺼려왔던 온실가스 검인증 기관 간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 등을 공유함으로써 진솔한 소통과 협력이 이루어진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밝혔다.

김예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뉴스천지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전춘동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5층     발행일자: 2009년 7월 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