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제51회 전국기능경기대회 폐막, 서울시 6년 만에 종합우승
한국산업인력공단, 제51회 전국기능경기대회 폐막, 서울시 6년 만에 종합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5일부터 서울특별시에서 열린 제51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개최지 서울특별시가 종합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교육청이 주최하고,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12일 서울시 교육연수원에서 시상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5일부터 열린 이번 대회에는 17개 시·도에서 1916명의 선수가 모바일로보틱스, 헤어디자인 등 49개 직종에 참가했다.

대회 종합우승은 금메달 9개, 은메달 12개, 동메달 12개를 획득한 서울특별시가 차지해 대통령배를 수상했으며, 이는 2010년 이후 6년 만에 달성한 대회 종합우승이다.

경기도는 준우승으로 국무총리배를 수상했으며, 3위에게 수여되는 고용노동부장관배는 경상남도가 차지했다.

다수 입상자를 배출한 기관에 수여하는 금탑은 금 3개, 은 4개, 동 1개를 획득한 한양공업고등학교(서울)가 수상했으며, 대회장상과 함께 3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대회 은탑은 삼천포공업고등학교(경남)와 부천공업고등학교(경기)가 수상했으며, 동탑은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대구), 창원기계공업고등학교(경남), 경남공업고등학교(부산)가 차지했다.

대회 최고 득점 선수에게 수여하는 대통령상은 한복 직종에 충청북도 대표로 출전한 최윤희(40세)씨가 수상했으며, 국무총리상은 정보기술 직종에 경상남도 대표로 출전한 마산 한일여자고등학교 3학년 정소연(19세)양이 차지했다.

한편 이번 대회 직종별 금메달 수상자에게는 고용노동부 장관상과 상금 1200만원이 수여되며, 은메달과 동메달 수상자에게는 대회장상과 함께 각각 800만원과 4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대회장을 맡은 박영범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은 “전국기능경기대회가 숙련기술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만들고 젊은 기능인들이 우수 숙련기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결과는 국제기능올림픽대회 한국위원회 홈페이지(skill.hrdkorea.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2017년 제52회 전국기능경기대회는 제주특별자치도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