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2017학년도 법학부 신설
세종대, 2017학년도 법학부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종대학교, 2017학년도 법학부 신설 (제공: 세종대학교)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세종대힉교(총장 신구)가 인공지능과 소프트웨어 산업의 발전에 따른 미래 사회의 제도적 변화에 발맞춰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법률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기존의 자유전공학부를 개편해 법학부를 신설, 2017학년도 신입생을 선발한다고 15일 밝혔다.

새롭게 신설된 법학부는 법률 기초로서의 민사 및 형사를 바탕으로 금융, 조세, 지적재산권 등 특화된 영역에 대한 강의를 제공하는 신설 학부다. 기존 자유전공학부 법과 사회 전공을 바탕으로 해 법학부에 입학하는 학생들은 향후 로스쿨로 진학해 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로 성장할 수도 있다.

또한 공무원시험을 준비해 공무원으로서 진학할 수도 있다. 그 외 언론방송, 기업의 법무담당자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법학지식을 활용한 전문가로서 성장할 수 있다.

현재 세종대는 고시반을 운영중에 있으며 다수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최근 국회의원에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고시반 담당 교수였다.

법학부의 교수진은 세종대 법학부의 방향성인 실무중심 교육에 부합하게 실무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 전임교원으로는 이재교 교수와 최승재 교수 모두 변호사 자격을 갖고 있으며 실무 경험이 풍부한 교수진을 통해 실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강의가 진행된다.

2017년도 세종대 법학부의 수시 전형은 1단계에서 3배수를 선발하고 100% 서류 평가를 통과하면, 1단계의 성적 70%와 면접고사 30%를 반영해 신입생을 선발하게 된다.

신구 총장은 “로스쿨이 설치된 대학은 법학부를 둘 수 없기 때문에 학부에서 법률을 배우고 오는 학생의 수가 급격히 감소했다. 이러한 현실에서 법학부 졸업자의 희소성이 높아져 향후 진로는 밝은 편”이라며 “더구나 세종대 법학부는 실무 중심의 교육을 통해 법률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