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의총 종결 당론표결 가나
세종시 의총 종결 당론표결 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천지=전형민 기자] 나흘 동안의 한나라당 세종시 의총이 26일 종결됨에 따라 세종시에 대한 어떤 해법이 제시될지 주목되는 가운데 당론표결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세종시 의총을 통해 6인 중진모임을 비롯한 다양한 절충안이 제시됐지만 전체적인 큰 흐름은 친이계와 친박계의 대치였다.

때문에 이날 마지막 의총에서 당론표결과 협의체 구성, 국민투표론 등 구체적인 해법과 관련한 의견 개진이 예상되지만 엇갈린 의견을 한 데로 모으기는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따라서 세종시 토론의 마지막 날인 이날까지는 의원들의 백가쟁명식 여론을 수렴하고 뒤틀린 세종시 갈등을 풀어갈 해법의 제시는 다음달로 넘겨질 것이라는 관측이 흘러나온다.

특히 안상수 원내대표가 이번 의총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다음주 중으로 당 원로, 중진들과 만날 예정이고 정부의 세종시 수정법안 제출도 다음달 9일 이후로 늦춰진 만큼 3월 둘째 주가 세종시 문제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당내 친이주류 측의 당론표결 주장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 핵심 의원은 이날 언론과의 통화에서 “친박계가 원안을 강력히 고수하면서 절충 여지를 닫은 만큼 당론 표결 외에는 방법이 없어 보인다”며 “적당한 시점에 표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친이계도 즉각적인 당론 변경에는 나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토론이 충분했다’는 판단과 ‘당론 변경에 필요한 113표 확보’에 자신감은 있지만 당내 찬반이 극명한 상황에서 밀어붙이기에 나설 경우 정치적으로 감당할 수 없는 후유증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명박 대통령도 전날 한나라당 당직자들과의 오찬을 통해 “정치가 해결할 수 없는 것이 뭐가 있겠느냐”며 “비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고 말해 정치적인 실력발휘 및 감정대립 자제를 요청한 상태다.

따라서 친이주류 측은 다음주 중 친박계를 향한 공세를 가급적으로 자제하며 절충 가능성을 탐색한 뒤 3월 둘째 주쯤 세종시 대화 여지와 당론표결 여부를 최종 판단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상황에서 당내 세종시 절충기구가 구성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번 의총을 통해 6인 중진모임, 수정안·원안 대표자모임 등에 대한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는 점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원내대표단 관계자는 “현 상황에서 수정안 또는 원안에 대한 표결이 진행되면 바로 금이 갈 것”이라며 “논란은 있겠지만 절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시도는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곽정희 2010-02-26 14:23:14
저도 계속되는 논란 가운데에 절충안이 나와서 더이상 소모적인 대립구도가 막을 내리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