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제한적이지만 헌법에 손대는 과제 남아있다”
이 대통령 “제한적이지만 헌법에 손대는 과제 남아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천지=전형민 기자] 25일 이명박 대통령이 제한적 개헌 등 정치선진화 과제를 제시했다.

이날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를 비롯한 당직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이 대통령은 “이제 남은 과제는 선거법을 개혁해야 되고 행정구역 개편을 한다든가 또 제한적이지만 헌법에 손을 대는 과제가 있다”고 말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이러한 문제도 한나라당이 중심이 돼 국회에서 논의돼야 되지 않겠냐고 생각하고 있다”며 “여러분이 법을 바꾸고 개혁적인 법안을 만들 때 국가의 미래라는 관점을 두고 해주시면 참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이 대통령의 개헌 관련 언급은 원론적인 차원”이라며 “국회가 진행해야 할 일인 만큼 한나라당 지도부를 만난 차에 당부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해석했다.

이 대통령은 또 “한나라당이 국정에 대한 전적인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는 책임의식을 갖고 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비 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는 속담이 있다. 우리가 힘을 합쳐 좋은 성과를 거두고 국민에게 봉사하고 헌신하는 그런 자세를 가질 때 국민들이 우리를 사랑하지 않겠는가”라고 전했다.

이 대통령은 “세계 경제를 살리자는 데 뜻을 같이하니까 그 전에 만나보지도 않았고 관계도 없던 사람들도 만나서 대화하고 공조했는데 우리 한나라당이 공조 못할 이유가 뭐가 있겠느냐”며 “그래서 늘 희망적으로, 낙관적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정부가 마련한 세종시 수정안을 놓고 한나라당이 의원총회를 통해 토론을 이어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친이계와 친박계의 갈등만 깊어지고 있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의 표시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자 2010-02-26 15:10:16
참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정치에 관해서 대통령님이 해결점을 찾아주시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임기내에 안정감을 찾아갔으면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