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아 코치 “망설임 없는 연기가 필요”
연아 코치 “망설임 없는 연기가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밴쿠버=연합뉴스) 김연아가 해냈다. 24일 오전 (한국시간)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 쇼트프로그램이 열린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김연아가 역대 최고점 78.50을 받은 후 오서 코치와 포옹하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아직 끝난 게 아니다. 지금은 망설일 때가 아니다"

자신이 이루지 못했던 올림픽 금메달의 꿈을 마침내 사랑하는 제자가 대신할 순간이 임박하면서 브라이언 오서(48) 코치의 가슴도 설레기 시작했다.

김연아(20.고려대)를 지도하는 오서 코치는 25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치러진 공식훈련을 마치고 나서 "김연아는 쇼트프로그램 역대 최고점 수립의 기쁨을 잠시 잊기로 했다"라며 "최근까지 훈련을 치르면서 훈련할 때 실수가 없었다. 김연아가 원하는 것은 오직 '클린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오서 코치는 이어 "지금은 금메달을 향해 절대 망설일 때가 아니다. 프리스케이팅 연기가 끝나야 정말로 대회가 끝나는 것"이라며 "김연아에게 가장 중요한 점은 자신의 연기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연아가 프리스케이팅에서 아사다 마오(20.일본)에 앞서 연기를 펼치게 된 점에 대해선 "좋은 일이다. 심판들도 두 선수의 기량을 제대로 비교할 기회를 얻었다"라고 설명했다.

오서 코치는 "아사다와 김연아의 프로그램은 성격이 다르다. 아사다의 프로그램은 어둡고 극적인 느낌인 반면 김연아의 프로그램은 밝고 풍부한 느낌이 든다"라고 비교했다.

그는 또 "아사다는 거침없는 연기를 보여준다. 아사다의 컨디션이 좋아 보여서 나도 기쁘다"라며 "김연아와 아사다는 친숙한 라이벌 관계다. 이번 시즌 두 선수가 함께 경기를 치른 적이 별로 없지만 드디어 때가 왔다"라고 덧붙였다.

오서 코치는 특히 "김연아는 자신만의 스타일이 있다. 절대 다른 사람을 모방하지 않는다"라며 "영혼으로부터 우러나오는 스케이팅을 보여준다. 김연아는 건물의 마지막 층까지 도달한 상태와 같다"라고 칭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