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해 한용운의 삶과 정신을 담은 노래와 시”
“만해 한용운의 삶과 정신을 담은 노래와 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성애 기자] 29일 오전 10시 서울 성북구 성북동 심우장에서 ‘만해 한용운 선사 72주기 추모제’가 열렸다. 이날 1부 행사에서는 밴드 빈티지프랭키가 ‘나의 꿈’ ‘청포도’ ‘임’이란 노래를 부르고 있다. 아래는 이애진(성북문화원 강사) 시인이 만해의 詩를 낭송하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