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강했다’… 안시현 12년 만에 우승
‘엄마는 강했다’… 안시현 12년 만에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엄마는 강했다’… 안시현 12년 만에 우승 (출처: YTN)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프로골퍼 안시현이 12년 만에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안시현은 19일 ‘기아자동차 제 30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6시즌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안시현은 우승 후 한 매체를 통해 “제가 딸을 낳고 소원을 이룬 것 같아요. 되게 많이 기다렸고, 되게 많이 준비했고, 애도 많이 먹었고, 속도 상하는 일이 많았는데 잘 참고 이렇게 견디다 보니까 좋은 날도 오네요”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우승으로 안시현은 상금 2억 5000만원을 받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채진영 2016-06-24 01:29:06
역시 엄마의 파워를 제대로 보여주는군요

공수 2016-06-20 21:47:41
역시 대다나다..
요즘 엄마들은 슈퍼걸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