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교육개혁’ 진두지휘
이 대통령 ‘교육개혁’ 진두지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천지=전형민 기자] 사교육의 병폐와 성적 위주의 관행으로 고통스러워하는 현행 교육제도를 개혁하기 위해 이명박 대통령이 선두에 선다.

22일 오전 전국에 방송된 제35차 라디오연설을 통해 이 대통령은 “육체적인 폭력과 성적인 모욕이 해를 거듭하며 대물림되고 증폭되고 있는데도 아이들은 이것이 잘못인 줄 몰랐다고 한다”며 “어찌 아이들만 나무랄 수 있겠는가. 대통령인 저부터 회초리를 맞아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 대통령은 답보 상태에 있는 교육 개혁을 효율적이고 집중적으로 추진하고자 교육 문제 해결을 위한 직속 회의체를 신설하고 이를 직접 주재하고 운영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교육개혁대책회의’에는 주무 부처인 교육과학기술부만 참여하는 것이 아니라 전 정부 차원의 역량이 집중될 것이라는 것이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대통령이 직접 진두지휘에 나선 만큼 앞으로 내놓을 대책 하나하나에 힘이 실릴 것이라는 해석이다.

이날 연설에서 이 대통령은 “미래 인재는 공부도 잘하지만 몸과 마음도 건강한 세계시민이어야 한다. 책임윤리나 도덕적 소양 같은 인성교육 또한 교육의 목표이자 교육자의 사명이라 생각한다”며 “능력과 인성이 조화를 이뤄야 참다운 미래 인재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기업들은 최고의 상품을 만들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이미 판매한 제품에 대해서도 책임을 진다”며 “선생님들께서도 열과 성을 다해 제자 한명 한명을 더 보듬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가정에서도 함께 해주셔야 한다”며 “가정에서 이뤄지는 일상생활의 교육이 아이의 미래를 좌우한다는 사실을 우리는 너무 잘 알고 있지 않은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이 굳이 직속 비상기구까지 만들어 교육 개혁의 선두에 선 배경에는 ‘교육의 중요성’을 남달리 여기는 평소 생각과 함께 최근 ‘알몸 졸업식 뒤풀이’ 파문 등을 접하며 받은 문화적 충격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의 문제’라는 이 대통령의 언급은 교육 개혁을 단순히 교육 분야만의 일로 접근할 것이 아니라 교사와 학생 외에도 지역사회, 가정, 관계 공무원, 언론매체 등 모든 주체들이 함께 해법을 고민함으로써 우리 사회 전체의 사고방식을 바꿔야만 해결될 일로 여겨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대통령이 주재하는 ‘교육개혁대책회의’는 앞으로 1년 동안 한시 운영되지만 성과가 부진하거나 보완할 부분이 생기면 연장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청와대 내에는 진동섭 교육과학문화수석이 주관하는 ‘교육개혁추진상황실’이 신설돼 핵심 교육과제의 현장체감도를 상시 점검하고 회의를 실무 지원한다.

교육과학기술부 내에도 ‘교육개혁 현장착근 지원협의회’가 신설돼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교육민생 분야를 테마로 대입제도 선진화, 학교다양화, 교원제도 혁신, 대학교육 강화, 교육과정 및 교수법 혁신 등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