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장들 “금융시장 변동성 커질 수 있다”
은행장들 “금융시장 변동성 커질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천지=김두나 기자] 한국은행과 국내주요 은행장들이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 등의 문제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다시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은행장들은 19일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 주재로 열린 금융협의회에 참석해 “그리스 등의 재정위기 우려로 인한 국제금융시장 불안이 최근 완화되고 있지만, 재정 적자 규모가 안정적 수준으로 축소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들은 이러한 문제 때문에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이 재발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은행장들은 또한 은행들의 예대율 인하 노력에 따라 정기예금 급증 추세는 앞으로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으며 일각에서는 자금운용에서도 대출보다 유가증권 투자가 상대적으로 크게 확대될 것이라는 견해를 제시했다.

아울러 새로운 대출기준금리로서 코픽스(COFIX)를 도입한 목적은 대출금리 수준 자체를 조정하기보다는 대출 기준금리 선정에 대한 금융 이용자의 이해를 높이는 데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금융협의회에는 이백순 신한은행장, 이종휘 우리은행장, 윤용로 기업은행장, 레리 클레인 외환은행장, 하영구 씨티은행장, 민유성 산업은행장과 농협, 수협 대표 8개 금융기관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