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공급 부족 전망에 ‘급등’
국제유가, 공급 부족 전망에 ‘급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TI 3.3% 올라 6개월 들어 최고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제유가가 16일(현지시간)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에 6개월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따르면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6월 인도분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3.3% 오른 배럴당 47.7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해 11월 3일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7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2.3% 높은 배럴당 48.94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원유 공급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나이지리아와 캐나다, 베네수엘라 등에서 생산이 늦어져 하루에 최대 375만 배럴의 공급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되고 있다.

최근 나이지리아는 무장단체의 공격 등으로 생산에 방해를 받고 있다. 이에 원유 생산량이 지난 10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베네수엘라는 경제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전력 공급에 차질을 빚어 원유 생산에 영향을 미쳤다. 캐나다도 서부지역 산불의 여파로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도 줄어, 지난해 최고 수준보다 8% 이상 감소했다.

미국의 증권·금융사 골드만삭스는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이날 원유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보고서를 통해 전망했다. 당초 배럴당 20달러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가 다시 이처럼 선회한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수요 증가와 생산량 급감으로 5월에도 공급부족 현상이 있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뉴욕상품거래소에 따르면 6월 금 가격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0.1%(1.50달러) 오른 온스당 1274.20달러에 마감했다. 금값은 달러의 약세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