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언론인 ‘배설’ 서거 107주기 경모대회 7일 개최
항일언론인 ‘배설’ 서거 107주기 경모대회 7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설(Ernest Bethell: 1872. 11. 3~1909. 5. 1) 선생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이경숙 기자] 7일 ‘배설(Ernest Bethell, 1872. 11. 3~1909. 5. 1) 선생 서거 제107주기 경모대회’가 (사)배설(베델)선생기념사업회(회장 이재룡) 주최로 양화진성지공원에서 열린다.

배설(고종황제에게 하사받은 한국명)은 영국 출신으로, 1904년 3월 러일전쟁이 일어나자 ‘데일리 크로니클(Daily Chronicle)’의 특별통신원에 임명돼 한국으로 파견된 언론인이다.

배설은 서울에 도착한 후 4월 14일 데일리 크로니클 통신원으로서 ‘일제의 방화로 불타버린 경운궁의 화재’라는 제목의 기사를 최초로 송고한다. 하지만 배설은 신문의 논조와 맞지 않은 기사를 썼다는 이유로 데일리 크로니클지로부터 해고 당한다.

이후 배설은 우국지사 우강(雩岡) 양기탁과 뜻을 같이해 1904년 7월 18일 대한매일신보와 영문판 ‘Korea Daily News(KDN)’를 창간했다.

당시 대한매일신보는 항일민족지로서 항일의병운동, 애국계몽운동과 문화운동, 국채보상운동 등을 활발히 보도했으며, 조선의 입장을 대변하는 영향력 있는 언론으로 발돋움했다. 

▲ 지난해 5월 1일 ‘배설(Ernest Bethell, 1872. 11. 3~1909. 5. 1) 선생 서거 제106주기 경모대회’가 (사)배설(베델)선생기념사업회(회장 이재룡) 주최로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 공원에서 열렸다. ⓒ천지일보(뉴스천지)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