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가습기 살균제’ 신현우 옥시 전 대표 26일 소환
檢, ‘가습기 살균제’ 신현우 옥시 전 대표 26일 소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모임, 환경시민단체 등 37개 단체가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옥시 상품 불매 운동 선언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팻말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을 본격 수사 중인 검찰이 옥시레킷벤키저(옥시) 신현우(68) 전 대표와 당시 연구소장 등을 대상으로 소환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 형사2부장)은 26일 지난 2011년 가습기 살균제가 출시될 당시 옥시 전 대표인 신씨 등 제조파트 관계자 3명을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신씨 등 관계자 소환은 가습기 살균제 사건이 사회적으로 불거진 지 5년만이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을 대상으로 유해성 의혹이 제기된 PHMG 인산염 성분을 넣어 가습기 살균제를 만들게 된 경위, 해당 화학성분의 인체 유해성 사전 인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모임,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37개 시민사회단체가 가습기살균제 제조 기업 처벌과 옥시 상품 불매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최악의 가해 기업 옥시 상품 불매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단체는 “사망자의 70% 이상을 발생시킨 옥시에 대해 불매운동을 집중할 것”이라며 “옥시는 제품의 독성을 알면서도 상품을 생산·유통했다. 판매 초기부터 사용자들의 피해신고가 잇따랐는데도 이를 무시하고 피해를 확인한 연구 결과를 은폐하거나 조작하고 연구자를 매수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센세이션 2016-04-25 20:06:44
검찰소환 조사 받는데 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