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정부는 에너지절약 외치는데 공공기관은 ‘펑펑’
[기자수첩]정부는 에너지절약 외치는데 공공기관은 ‘펑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2일 지식경제부(이하 지경부) 최경환 장관은 에너지 절약을 호소하는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계속적인 한파로 난방수요가 급증하면서 최대 전력 수요량을 기록하고 예비전력이 441만㎾를 나타내며 안정적인 수준(600만㎾) 밑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최 장관은 담화문을 통해 “고급에너지인 전기를 가격이 저렴하고 편리하다고 난방에 사용하는 것은 국가 차원의 큰 낭비”라며 피크시간대 전기난방 자제, 적정 실내난방온도(19℃) 준수, 4층 이하 계단 이용 등을 통한 에너지절약 실천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한국전력, 전력거래소 등과 함께 ‘전력수급 대책본부’를 구성해 전국 8200여개 공공기관의 난방실태에 대한 불시점검과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계획한 바 있다.

그리고 지난달 24일, 지식경제부는 약속대로 에너지를 낭비한 공공기관의 명단을 공개했다.

지경부가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 154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8%인 32개 공공기관이 에너지절약 규정을 무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의 방침에 따라 가장 먼저 솔선수범해야 할 공공기관의 실태는 말 그대로 ‘나몰라라’였다.

최 장관이 목소리 높여 강조했던 에너지 절약항목 중에 하나인 적정실내온도 유지를 무시한 공공기관이 10개 중 1곳(10.4%)으로 가장 많았고 피크시간대 사용이 금지된 전력난방기기(EHP)를 가동한 곳은 14곳(9%)이었다.

특히, 가평군청의 경우 평균 온도가 25.6℃로 적정온도를 6.6℃나 초과했으며 구로구청과 한국마사회는 전력 피크시간대에 EHP를 각각 54대, 20대나 사용했다.

이 밖에 서울시립대, 강북구청, 아산시청, 덕양구청, 일산동구청 등은 개인 전열기사용을 규제하지 않거나 점심시간 전등끄기 및 전기기구 플러그 제거항목을 어겼다. 한국과학기술원은 4가지 에너지 절약지침을 모두 이행하지 않았다.

이에 정부는 이번 점검 결과를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에 통보해 기관평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공공부문의 에너지절약 이행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국민 담화문의 대상이 아무리 ‘국민’이더라도 정부의 재정 지원 등으로 설립‧운영되는 기관으로서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을 정도의 최소한의 매너는 지켜야하지 않을까. 이번 계기를 통해 공공기관은 ‘에너지절약 대국민 담화문’을 자세히 읽어보고 자숙의 시간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클레르 2010-02-03 08:58:45
안 쓰는 코드 뽑았으면 좋겠어요. 나부터 실천해야 되지만... 아껴 씁시다

김경희 2010-02-01 16:37:49
집에서는 전기세 아낀다고,, 절약하는데,, 자숙하라고 해서 자숙할까? 아예,, 난방을 사용 못 하게 해야,, 자숙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