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웰빙건강 > 의학정보
[건강] 툭하면 체하고 위 팽만감, 쓰림 느낀다면?… 기능성 소화불량
장수경 기자  |  jsk21@newscj.com
2015.09.30 16:41:2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 가을. 오곡백과가 무르익고 한 해 동안 공들였던 수확물들을 걷어 들이는 풍성한 시기다. 예로부터 이 시기가 되면 선선한 날씨와 높고 청명한 하늘을 만끽하며 맛있는 음식들을 먹고 풍수를 즐겨왔다. 그런데 이런 즐거움을 만끽하지 못하는 이들이 있으니, 바로 기능성 소화불량 환자들이다.

음식을 먹으면 소화가 잘 안 되고 조금만 먹어도 팽만감이 느껴지며 더부룩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이에 속한다. 하지만 이런 이들일수록 위내시경이나 위대장조영검사를 받아도 특별한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는다. 소화불량인데도 별다른 이상이 없으니 마음만 불편하다.

소화불량이란 위와 십이지장 기능 저하 때문에 생기는 질환이다. 환자마다 포만감, 식후 상복부 팽만감, 속쓰림, 통증 등 다양한 증상을 보인다.

해운대 부민병원 소화기내과 김영지 과장은 “기능성 소화불량은 소화 장애로 내원하시는 사람들의 가장 흔한 원인”이라며 “기능성 소화불량의 원인에 대해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없지만 스트레스와 헬리코박터균의 감염, 잘못된 생활습관 등을 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기능성 소화불량은 위저부의 위적응 장애, 위장관의 운동이상, 위 내장감각의 비정상적인 예민성, 십이지장의 기능 이상 등 발생기전이 다양하다.

최근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는 대표적인 이유로는 과도한 스트레스와 잘못된 생활습관을 들 수 있다.

스트레스로 인한 즐겁지 않은 식사는 위 배출기능을 떨어뜨리며 바쁜 일과 때문에 급하게 밥을 먹고 바로 업무에 돌입하는 사회인들의 경우 위의 이완 기능을 약하게 만들어 트림, 복부팽만감을 유발할 수 있다.

소화불량 환자들은 대부분 섭취하는 음식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섭취하게 될 경우 증상이 나빠진다. 대체로 고지방 음식은 위 배출 기능을 떨어뜨리므로 소화 불량을 호소하는 환자들의 경우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카페인이나 알코올 등도 위에 악영향을 줄 수 있으니 섭취를 줄이고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제한하는 것이 좋다.

김 과장은 “식이섬유는 장 건강에 도움이 되므로 소화에도 도움이 될까 해 섭취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식이섬유는 위 내용물의 배출을 느리게 하므로 소화력이 많이 떨어지는 환자들은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능성 소화불량 환자의 경우 식생활 습관의 교정도 필요한데 불규칙한 식생활은 위장 점막의 위축이나 위산에 의한 손상을 일으키고 과식이나 폭식은 소화불량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한명주
2015-10-27 21:31:1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딱 나네소화가 안되서 소식을 하거나
딱 나네
소화가 안되서 소식을 하거나 양배추를 곁들이면 편안해져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