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툭하면 체하고 위 팽만감, 쓰림 느낀다면?… 기능성 소화불량
[건강] 툭하면 체하고 위 팽만감, 쓰림 느낀다면?… 기능성 소화불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 가을. 오곡백과가 무르익고 한 해 동안 공들였던 수확물들을 걷어 들이는 풍성한 시기다. 예로부터 이 시기가 되면 선선한 날씨와 높고 청명한 하늘을 만끽하며 맛있는 음식들을 먹고 풍수를 즐겨왔다. 그런데 이런 즐거움을 만끽하지 못하는 이들이 있으니, 바로 기능성 소화불량 환자들이다.

음식을 먹으면 소화가 잘 안 되고 조금만 먹어도 팽만감이 느껴지며 더부룩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이에 속한다. 하지만 이런 이들일수록 위내시경이나 위대장조영검사를 받아도 특별한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는다. 소화불량인데도 별다른 이상이 없으니 마음만 불편하다.

소화불량이란 위와 십이지장 기능 저하 때문에 생기는 질환이다. 환자마다 포만감, 식후 상복부 팽만감, 속쓰림, 통증 등 다양한 증상을 보인다.

해운대 부민병원 소화기내과 김영지 과장은 “기능성 소화불량은 소화 장애로 내원하시는 사람들의 가장 흔한 원인”이라며 “기능성 소화불량의 원인에 대해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없지만 스트레스와 헬리코박터균의 감염, 잘못된 생활습관 등을 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기능성 소화불량은 위저부의 위적응 장애, 위장관의 운동이상, 위 내장감각의 비정상적인 예민성, 십이지장의 기능 이상 등 발생기전이 다양하다.

최근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는 대표적인 이유로는 과도한 스트레스와 잘못된 생활습관을 들 수 있다.

스트레스로 인한 즐겁지 않은 식사는 위 배출기능을 떨어뜨리며 바쁜 일과 때문에 급하게 밥을 먹고 바로 업무에 돌입하는 사회인들의 경우 위의 이완 기능을 약하게 만들어 트림, 복부팽만감을 유발할 수 있다.

소화불량 환자들은 대부분 섭취하는 음식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섭취하게 될 경우 증상이 나빠진다. 대체로 고지방 음식은 위 배출 기능을 떨어뜨리므로 소화 불량을 호소하는 환자들의 경우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카페인이나 알코올 등도 위에 악영향을 줄 수 있으니 섭취를 줄이고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제한하는 것이 좋다.

김 과장은 “식이섬유는 장 건강에 도움이 되므로 소화에도 도움이 될까 해 섭취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식이섬유는 위 내용물의 배출을 느리게 하므로 소화력이 많이 떨어지는 환자들은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능성 소화불량 환자의 경우 식생활 습관의 교정도 필요한데 불규칙한 식생활은 위장 점막의 위축이나 위산에 의한 손상을 일으키고 과식이나 폭식은 소화불량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명주 2015-10-27 21:31:16
딱 나네
소화가 안되서 소식을 하거나 양배추를 곁들이면 편안해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