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형유산원, 매주 토요일 무형문화재 공연 펼쳐
국립무형유산원, 매주 토요일 무형문화재 공연 펼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연 포스터 (자료출처: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봄 맞이 신명 나는 전통문화와 만나요”

[천지일보=이경숙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최맹식)은 오는 28일 오후 4시, ‘2015 국립무형유산원 토요상설공연’의 개막 특별공연 ‘정재(呈才)- 봄날, 예를 올리다’를 개최한다.

‘정재(呈才)’는 ‘재주(才)를 드린다(呈)’라는 뜻이지만, ‘잔치 등 궁중 행사 때 공연되었던 무용’으로 그 의미가 확장됐다. 다른 말로는 어전정재(御前呈才), 궁중정재(宮中呈才)라고도 한다.

‘정재(呈才)- 봄날, 예를 올리다’라는 제목은 ‘봄날을 맞아 잔치를 열고 정성을 다해 준비한 궁중무용을 예를 갖추어 보여드린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개막 특별공연은 처용무(중요무형문화재 제39호)와 학연화대합설무(중요무형문화재 제40호), 춘앵전(春鶯囀), 첨수무(尖袖舞), 무산향(舞山香)으로 구성됐다.

2015 국립무형유산원 토요공연은 오는 11월 28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에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공연장)에서 개최되며, 매월 새로운 주제로 중요무형문화재와 시도지정무형문화재 종목을 선정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3월 개막 특별공연에 이어 4월 ‘춘(春)이로다!’는 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판소리 춘향가(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등이, 5월 ‘판판판!’은 야외 공연장에서 강령탈춤(중요무형문화재 제34호) 등 흥겨운 놀이를 중심으로 한 신명 나는 전통문화 한마당이 펼쳐진다.

토요공연은 전석 무료이며, 사전예약과 현장예약이 가능하다. 공연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을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서남북 2015-03-25 15:09:20
멋진공연 되어서 많은 외국에 우리 것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