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26.7% ‘세뱃돈 솔직히 부담스러워’ 이유는?
미혼남녀 26.7% ‘세뱃돈 솔직히 부담스러워’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뱃돈 (사진출처: 이미지투데이)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1월 21일부터 2월 11일까지 전국 20~30대 미혼남녀 681명(여 352명, 남 329명)을 대상으로 ‘세뱃돈’에 대한 인식을 묻는 설문조사를 했다.

미혼남녀 중 26.7%는 세뱃돈이 ‘솔직히 부담스럽다’고 밝혔고, ‘어린 시절 나도 받았던 것이므로 당연히 돌려줘야 한다고 생각한다.’(25.6%)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부담을 넘어 두렵다’(4.7%), ‘내가 어릴 적 받은 만큼만 주고 싶다.’(4.3%)는 응답도 있었다.

세뱃돈이 부담스러운 이유로는 ‘안 그래도 돈 쓸 일이 많아서’(40.1%)가 1위로 꼽혔다. 이어서 ‘연봉 자체가 적어서’(20.4%), ‘물가가 너무 올라 만 원짜리 한 장만 줄 수 없어서’(13.7%)라는 의견 순이었다.

2015년 설 명절 미혼남녀가 세뱃돈을 줄 조카는 평균 약 3.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예상 세뱃돈 지출 금액은 평균 11만 9천 원이며, 성별로는 남성 12만 6천 원, 여성은 11만 2천 원 정도였다.

세뱃돈 적정 금액은 얼마일까? 조카의 나이별 평균 금액은 미취학 아동 ‘1만 3천 원’, 초등학생 ‘2만 6천 원’, 중학생 ‘4만 2천 원’, 고등학생 ‘5만 원’, 대학생 이상은 ‘6만 7천 원’ 수준이었다.

‘조카들 세뱃돈, 과연 언제까지 줘야 할까?’란 질문에는 ‘고등학교 졸업’(33.6%)이란 답변이 가장 많아 나왔다. 다음으로 ‘대학생 초기’(25.3%), ‘대학교 졸업’(23.3%)이 차지했다.

한편, 설 명절 미혼남녀가 부모님께 드리는 설날 용돈 금액은 평균 23만원으로 나타났다. 금액대별로 살펴보면 ‘10만원 이상~20만원 미만’(44.6%)이란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25.3%), ‘20만원 이상~30만원 미만’(16.9%)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태원 2015-02-14 02:37:26
참 공감가네 자기 쓸 돈도 모자라는데 세뱃돈까지 챙겨줄려면 참 부담스럽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