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교관 1달 만에 숨진 채 발견… 자살 추정
北외교관 1달 만에 숨진 채 발견… 자살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선양 주재 북한영사관의 한 외교관이 잠적한 지 한 달 만에 자살한 채로 발견됐다.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0월 초에 잠적한 선양 주재 북한 영사관에 근무하는 김모 영사가 10월 말 선양 시내 모처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김 영사는 발견 당시 피살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중국 공안 당국에 의해 자살로 결론이 내려진 상태다.

숨진 김 영사는 2008년 선양에 부임해 경제 업무를 맡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은 선양과 홍콩에 영사관을 두고 있으며, 선양 영사관에는 10여 명의 영사가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지 2009-11-16 00:17:55
요즘 여기저기서 자살이 너무나 많습니다. 왜이리 뒤숭숭한지. 자살이유가 아직 모르겠지만

이기자 2009-11-15 23:21:18
또 미스테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