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치매센터 개소 1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 개최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치매센터 개소 1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쏘시오그룹 강신호 회장(앞줄 좌측 세번째)과 건국대학교병원 한설희 병원장(앞줄 좌측 네번째),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나덕렬 신경과 교수(앞줄 좌측 두번째)와 참석자들이 동아치매센터 1주년 학술 심포지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동아쏘시오홀딩스)

[천지일보=김서윤 기자]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지난 23일 동아쏘시오 R&D연구센터에서 동아치매센터 개소 1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동아치매센터장인 동아쏘시오그룹 강신호 회장과 동아쏘시오R&D센터 연구원, 건국대학교병원 한설희 병원장,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나덕렬 신경과 교수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학술 심포지엄은 ‘동아쏘시오그룹 인지증(치매) 치료제 연구’와 ‘인지증 치료제 개발 동향’ 2가지 주제로 진행 되었으며, 참가자들은 지난 1년간 동아치매센터에서 진행된 연구 결과와 인지증 치료제 최신 연구 정보를 공유했다.

건국대학교병원 한설희 병원장은 축사를 통해 “치매극복을 위해서는 개별적 연구가 아닌 산학연이 긴밀한 교류를 통해 하나되는 연구 진행 시스템이 절실히 요구 된다”며, “동아치매센터가 통합적 연구시스템의 허브로써 향후 치매 극복의 밀알이 되어 좋은 결실을 맺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동아치매센터 강신호 센터장은 맺음말에서 “치매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 어렵고 힘든 길이지만 우리가 반드시 해내야 되는 사명이고 숙명이 아닌가 생각 한다”며, “하루 빨리 치매 환자와 그 가족들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도록 여기 계신 분들 모두 함께 협력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치매센터’는 국내 제약사 최초, 민간 주도로 설립된 치매 전문 연구센터로 작년 10월에 설립되었으며, ‘우리는 인지증 치료제를 개발하여 가족의 행복과 사회 안녕에 기여한다’는 모토로 혁신적인 치매 치료제를 연구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