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화도시로의 도약 ‘컬러풀대구페스티벌’
세계문화도시로의 도약 ‘컬러풀대구페스티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컬러풀대구페스티벌. ⓒ천지일보(뉴스천지)

대구를 대표하는 축제인 ‘2009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이 오는 9일 화려한 막을 올린다.

이번 페스티벌은 9~11일까지 3일간 신천둔치 대봉교 일대에서 펼쳐지며, 특색 있게 꾸며진 프린지 무대 네 곳에서 80개의 공연이 다채롭게 진행된다.

올해 5회째를 맞는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은 시민참여중심 문화예술축제로 2008년 축제평가단의 평가 중 프로그램부분에서 전국 최우수 평가를 받기도 했다.


메인행사는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시민프린지페스티벌’과 놀이와 예술을 접목시켜 놀이마당을 구성한 ‘신천컬러숲예술놀이터’, 신천 수변에 마련한 대형수상무대공연인 개막주제공연 ‘대구환타지’와 대구시립교향악단의 ‘축하음악회’, 직장인밴드 연합공연 ‘시민프린지하이라이트’가 마련된다.

부대행사는 대학생 밴드와 댄스동아리의 열정무대 ‘컬러풀대학문화축제’와 청소년들의 재능을 선보이는 ‘청소년한마당’, 이주여성단편영화제와 다문화가족동화구연으로 구성된 ‘컬러풀다문화마당’이 열린다.

또한 자연과 도시, 신천을 주제로 신천 수변과 수상에 설치작품을 전시하는 ‘신천조형예술제’와 각 구별로 예선을 거쳐 선발된 시민가수들의 노래자랑무대, 대구·제주 음악협회 문화교류공연도 있을 예정이다.

모든 공연 및 전시 관람은 무료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cdf.or.kr)를 참고하면 된다. 

대구시 관계자는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은 대구시가 2011세계대구육상선수권대회를 준비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세계문화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문화적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