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시의회, 10번째 위안부 해결 결의 채택
日 시의회, 10번째 위안부 해결 결의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송범석 기자] 지난달 25일 오사카 센난(泉南) 시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국가의 성실한 대응을 요구하는 의견서가 채택됐다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가 밝혔다. 일본 시의회에서 10번째 결의 채택이 이뤄진 셈이다.

센난시의회는 의견서에서 고노담화를 발표했으나 아무런 진전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일본 정부가 고노담화에 모순하지 않도록 ‘위안부’ 문제의 진상을 규명해 피해자의 존엄을 회복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센난시의회 결의 채택은 지난 미노오시의회 결의 채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정대협은 “일본 오사카 등 간사이 지방에는 일본 지방의회에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결의채택을 추진하는 네트워크가 결성돼 활동해 왔다”며 “이를 중심으로 각 지역에서 서로 정보를 교환하고 연대하며 활동하고 있으며, 다른 지방의회에서 결의채택 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