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태평 “쌀 지원은 근본적인 대북 해법 아니다”
장태평 “쌀 지원은 근본적인 대북 해법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장태평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이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북 지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장 장관은 “쌀이 남을 경우 대북지원으로 푸는 것은 근본적인 해법이 아니다”면서 “대북 지원을 할 때는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 장관은 “매년 2만 톤씩 쌀 의무 수입 물량을 늘리면 쌀 재고가 더 쌓이게 되는 경우 관세화를 통해 개방하는 게 더 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쌀 국제 시세가 올랐는데 200% 정도의 관세를 물리면 톤당 450만 원 가량 된다”면서 “이 경우 품질 좋은 톤당 200만 원의 국내산 쌀과 경쟁이 안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장 장관은 남는 쌀을 국내에서 소비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 2009-08-14 14:18:20
대북지원을 하면 좋지만 습관적으로 주는 것은 그들에게 좋은 방법은 아닌듯.. 쌀의 다양한 상품이 만들어져야 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