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취업자 24만9천명 증가… 실업률 3.5%
3월 취업자 24만9천명 증가… 실업률 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률 58.4%, 청년층 실업률 8.6%

자영업자 석 달째↓…비경제활동인구 36만명↑

(세종=연합뉴스) 3월 취업자 수 증가 폭이 두 달째 20만명대에 머물렀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동향을 보면 취업자는 2천451만4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만9천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를 전년 동월과 비교해 보면 지난해 10월 39만6천명, 11월 35만3천명, 12월 27만7천명 등으로 내리막을 타왔다. 올해 1월엔 취업자수가 32만2천명 늘어나면서 30만명 선을 회복했지만 지난 2월 한 달만에 다시 20만1천명으로 추락했다.

3월 실업률은 3.5%로 작년 3월보다 0.2%포인트 떨어졌다.

그러나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8.6%로 작년 같은 달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3월 고용률은 58.4%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남자가 69.9%, 여자가 47.4%로 0.2%포인트씩 떨어졌다.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20대가 12만4천명, 30대는 1천명 줄었다.

이와 달리 50대 취업자는 21만3천명, 60세 이상 취업자는 19만1천명 증가했다.

산업별로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14만7천명, 10.7%), 제조업(12만3천명, 3.1%),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9만3천명, 8.5%) 등의 고용이 개선됐다. 특히 제조업은 9개월째 취업자가 늘고 있다.

자영업자 비중이 높은 도매·소매업(-8만9천명, -2.4%)은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건설업(-5만1천명, -2.9%),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5만명, -12.0%)도 취업자가 줄었다.

직업별로는 장치·기계조작·조립종사자(17만8천명, 6.3%), 전문가·관련종사자(11만4천명, 2.4%), 사무종사자(8만1천명, 2.0%)는 증가한 반면 기능원·관련기능종사자(-11만명, -4.8%), 관리자(-6만명, -12.5%) 등은 감소했다.

지위별로 보면 임금근로자가 1천774만3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2만2천명(1.8%) 늘었다. 상용근로자(61만1천명, 5.6%)가 증가세를 주도했고, 임시근로자는 22만8천명(-4.6%), 일용근로자는 6만1천명(-4.0%) 각각 줄었다.

자영업자 감소세는 석 달째 이어졌다. 비(非)임금근로자가 7만3천명(-1.1%) 줄어든 가운데 자영업자는 4만8천명(-0.8%) 축소됐다. 무급가족종사자 역시 2만5천명(-2.2%) 줄었다.

취업시간대별로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2천84만8천명으로 23만8천명(1.2%) 늘고,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335만4천명으로 2만2천명(0.7%) 증가했다.

36시간 미만 일했으면서 추가 취업을 희망하는 이들은 33만9천명으로 1년 전보다 5만1천명(-13.0%) 감소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3.8시간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2시간 짧아졌다.

실업자는 88만3천명으로 1년 전과 견줘 6만2천명(-6.6%) 감소했다. 20~24세(1만7천명, 12.1%)를 제외한 연령층에선 실업자 수가 모두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56만4천명으로 지난해 3월보다 35만9천명(2.2%) 늘었다.

활동상태별로 취업준비자가 64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7만명(12.2%)이나 늘었다.

아울러 재학·수강(13만6천명, 3.2%), 연로(12만9천명, 7.5%), 가사(11만7천명, 1.9%) 등이 증가했고, '쉬었음' 인구는 6만8천명(-4.1%) 줄었다.

구직단념자는 17만6천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3만2천명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