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전 대통령 병세 다시 악화… 최대 고비
김 전 대통령 병세 다시 악화… 최대 고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김대중 전 대통령의 병세가 다시 급격히 위급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은 전날 밤과 금일 새벽사이에 혈압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담당 의료진과 병원관계자 전원은 현재 비상대기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전 대통령의 측근인 최경환 비서관은 한때 병세가 악화된 것은 사실이지만 의료진이 대기할 정도로 우려할 단계는 아니라고 말했다.

하지만 병세가 호전됐다가 악화되는 상태를 반복하고 있어 김 전 대통령의 병세는 오늘 오후가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달 14일 폐렴으로 입원한 김 전 대통령은 지난달 23일부터는 폐색전증으로 병세가 악화됐고, 29일에는 기관지 절개 수술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준기 2009-08-09 20:05:25
년세가 많아서 걱정이네요

호랑나비 2009-08-09 11:31:07
음..큰 걱정입니다..그래도 나라에는 올바른 생각을 가진 어른신이 계셔야 이명박대통령에게도 쓴소리를 할 수 있을 텐데..다른 전 대통령들은 영 믿음이 안 가서 말이죠..암튼 어서 빨리 쾌차 하시길 국민의 한 사람으로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