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방통심의위원장에 이진강 전 변협회장 내정
새 방통심의위원장에 이진강 전 변협회장 내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장에 이진강(66)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이 지명됐다.

지난달 31일 박명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이 제출한 사표가 6일 수리됨에 따라 후임 방통심의위원에 이 전 회장이 내정된 것이다.

청와대 대변인은 신임 이 위원이 7일 열리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전체회의를 통해 위원장으로 선출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위원은 고려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1965년 제5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지청장 등 검사로 22년 근무했으며, 변호사 개업후 2007년 제44대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그는 변협 회장 재임시 ‘BBK특검법’에 위헌의 소지가 많다는 협회 공식 입장을 밝히는 등 보수 성향 인사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오링 2009-08-07 08:46:32
요즘들어 가장 욕 많이 먹는 자리인데... 자리 때문에 괜히 사서 고생하는거 아니예요...ㅋㅋ... 강심장이아니면 자리 유지하기 힘들텐데 어찌되었든 잘 해보세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