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고위공직자 능력보다 도덕성 검증이 우선
[사설]고위공직자 능력보다 도덕성 검증이 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성관 전 검찰총장 후보자에 이어 김준규 검찰총장 내정자도 도덕성 시비에 휘말리고 있다.

천 후보자는 과거 모 사업가와 모종의 관계라는 의혹에 대해 단지 아는 사이일 뿐이라고 일축했으며 고급 리스차 무상 이용에 대해서는 주차 공간 제공이라는 궁색한 변명을 하다가 결국 가족들이 모두 이용했다고 자인한 바 있다.

사정기관의 수장이 되고자 했던 천 후보자의 이러한 행태는 하늘이 알고 땅이 아는 사실에 대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한 비겁한 모습이라고 할 것이다.

검찰총장이라는 자리는 아무나 앉아서는 안된다. 고위공직자 중에서도 사정기관의 장이라 하면 누구보다 도덕성에 결함이 없어야 한다.

옛말에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 했다. 자신의 모습은 누구보다 자신이 더 잘 안다. 평검사나 검사장으로 공직에 임하고 있을지라도 엄격한 도덕성이 요구되는데 하물며 검찰 조직의 총수는 더 말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대통령은 결격 사유가 있는 사람을 자꾸만 고위공직자로 임명하려 하고 있어 안타까울 따름이다.

김준규 내정자 역시 1992년과 1997년 두 차례에 걸쳐 위장전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내정자는 이에 대해 지난달 30일 기자간담회를 자청하는 자리에서 강남학군에 두 딸을 입학시키고 싶은 마음에 위장전입했다고 밝혔다.

고슴도치도 제 새끼는 예쁘다 했다. 세상 어느 부모가 자기 자식을 방임하려 하겠는가. 자녀 사랑에 대한 부모된 마음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위법사항에 대해 수사하는 검사의 본분에 걸맞지 않은 불법 행위임에는 분명하다.

이명박 대통령의 전 재산 사회환원이 국제적으로까지 이슈가 된 적이 있다. 이 대통령은 이번 기부로 사회지도층의 사회와 국민에 대한 도덕적 의무를 뜻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몸소 행했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대통령 후보 시절 공약으로 내세웠던 전 재산 기부를 선뜻 결행한 이 대통령의 도덕적 행위가 더욱 빛을 발하려면 대통령 이하 고위 공직자들의 청렴성이 선행돼야 할 것이다.

이 대통령의 전 재산 사회환원에 대해 진정성은 논외로 하더라도 더 이상 고위공직자들이 사회지도층의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에 걸려 낙마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니 2009-08-08 12:10:32
MB도 사회에 환훤한 돈에 미련이 남는것이고 앞으로 버린 만큼 챙겨야 하겠기에 털어서 먼지 나는 사람들만 세우는 것이죠~!!그런생각이 드네요~!!찾으면 청렴한 사람은 얼마든지 있는데도 계속적으로 이런 인사만 하는데는 이유가 있다는 거죠~!!털어서 먼지가 나야 청소하는 사람들이 먹고 살 수 있지 않나?? 뭐 이런 논리 아니겠어요??

노자 2009-08-05 18:12:09
어째 나오는 넘들마다 도덕성 시비냐.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 있냐만은, MB도 진짜 답답하겠다~ 임기 기간 동안 인사만 하다 말겄네~

빌골드버그 2009-08-05 12:23:03
도덕성이 있는 사람은 고위 공직자 후보도 못된다.
그게 현실이지...
어차피 추접해져야 승진하는거고.. 그런 사람들만 후보로 있으니.. 도덕성 따져봐야 도토리 키재기, 스머프 키재기다.
행정의 문제가 크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