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화학업계, 국제기준 자발적 도입 추진
국내 화학업계, 국제기준 자발적 도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잇따른 화학물질 누출 등의 사고로 국내 화학업계가 자발적으로 엄격한 관리기준 도입 추진에 나섰다.

12일 한국화학산업연합회(회장 방한홈 한화케미칼 대표) 등은 ICCA가 권고하는 화학물질전생애관리(GPS: Global Product Strategy)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주요 화학업체는 ICCA의 화학물질 취급 및 안전 평가 등 관리 가이드라인을 수행하는 사업 결과를 일반에 공개할 방침이다.

업체들이 이달부터 시행할 GPS는 화학물질을 연구개발 단계에서 생산과 판매, 사용과 폐기까지 전생애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관련 정보는 모두 공개하는 제도다.

GPS제도는 ICCA 의무사항이 아닌 권고사항으로 국내 일부 기업만 개별적으로 도입해왔다.

그러나 최근 불산 등 연이은 누출사고로 관리 강화의 필요성이 사회 각계각층에 제고되자 업계에서도 자체적으로 안전관리를 위해 제도도입에 나선 것이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업체는 한화케미칼, SK종합화학, 롯데케미칼, LG MMA, 금호석유화확, 삼성정밀화학, 삼성토탈, 동성하이켐, 미원스페셜티케미칼 등 9개 국내 주요 화학기업이다.

참여 기업들은 상업적으로 제조, 유통되는 화학물질의 안전평가를 진행하게 된다.

이후 위험 요소와 노출 정보를 기초 자료로 정리해 관련 산업계와 고객 및 일반인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참여 기업들은 또 화학물질 규제와 관리에 관한 동향과 전략을 소개하는 GPS 실무자 국제 워크숍을 4월 17~18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