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증현 장관 “출구전략은 시기상조”
윤증현 장관 “출구전략은 시기상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확장적 정책기조를 일찍 중단하면 오히려 경기회복을 둔화시켜 경제가 다시 침체될 수 있다”며 출구전략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윤 장관은 이날 제주도에서 열린 제3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강연에서 “1930년대 미국과 1990년대 일본 정부가 출구전략을 조기 시행해 장기불황에 빠졌다”며 “정부는 경기회복세가 가시화될 때까지는 재정과 금융의 적극적 역할을 견지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윤 장관은 대외 경제에 대해서 “세계 경제의 회복 속도가 더디게 되면 우리 경제의 큰 축인 수출 산업만으로 빠른 경기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민간 소비와 투자가 살아나지 않으면 수요 증대에도 한계가 있다며 기업들의 투자를 재차 촉구했다.

윤 장관은 “올해 우리 경제 규모가 1.5% 정도 축소되며 연간 취업자 수는 10~15만 명이 줄어들고 물가는 2% 후반에서 안정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출구전략은 유동성 회수정책이라고도 하며 정부가 경기 후퇴기에 강행했던 금리인하와 유동성공급 확대를 다시 돌려놓는 것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만 2009-07-25 20:05:35
“확장적 정책기조를 일찍 중단하면 오히려 경기회복을 둔화시켜 경제가 다시 침체될 수 있다”며 출구전략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서민경제를 항상 염두에 두고 신중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