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국회의장 직권상정 굳혔나
김형오 국회의장 직권상정 굳혔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후통첩, 여야가 의사일정 즉각 협의해야”

21일 김형오 국회의장은 미디어법을 둘러싼 국회의 파행과 관련 “임시국회가 이번 주에 끝난다”면서 “여야 원내교섭단체 대표들은 내일부터 금주의 의사 일정을 협의해달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허용범 국회 대변인을 통해 “여야 간 의사일정 협의에서는 미디어법 뿐 아니라 금융지주회사법도 함께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허 대변인은 “본회의를 언제 열고 어떤 안건을 처리할지는 의장의 권한이지만 그동안 관례적으로 여야 원내대표와 협의를 거쳐온 만큼 지금 그것을 하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의장실 관계자는 “의장의 오늘 메시지는 여야에게 ‘마지막 통보’를 의미한다”며 “의장은 ‘나는 할 일을 다 했기 때문에 더 이상 개입 않을 것’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는 김형오 국회의장이 지난 4월 임시국회에서 부결된 금융지주회사법을 포함해 직권상정을 하겠다는 ‘경고성 통보’로 해석할 수 있어 이번 주 김 의장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남원 2009-07-22 14:29:51
“최후통첩,이라니 김형오 국회의장께서 여야에게 ‘마지막 통보’를 해서 “의장은 ‘나는 할 일을 다 했기 때문에 더 이상 개입 않을 것’을 강조했다”고하니 정말 고민끝에 내린 결정이라는 생각이 드니 너무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