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중소기업전문 금융기관회의’ 9일 성황리 폐막
‘APEC 중소기업전문 금융기관회의’ 9일 성황리 폐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경제위기시대 중소기업과 중소기업금융’이라는 주제로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2009 APEC 중소기업전문 금융기관회의’가 9일 이틀간의 일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폐막했다.

이번 회의에는 윤용로 기업은행장, 사콘비사바(SOROS SAKORNVISAVA) 태국 정책금융은행 행장, 탐카진(ERIC THAM KAH JIN) 싱가포르 은행 부행장 등을 비롯, SC은행 홍콩법인, 일본금융공사, 중국 국책개발금융은행, 말레이시아 은행연합회 대표단 등 10개국 12개 금융기관의 중소기업 금융관료 150여 명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올해 회의에서는 글로벌 경제위기시대에 중소기업 금융정책에 대한 국제협력과 교류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아태지역 회원기관 간 정보와 정책공유 등 상호교류협력과 국제적 공조 강화에 합의하고, 국가별 중소기업 금융지원대책의 우수사례와 노하우를 공유한 것이 큰 성과로 평가됐다.

또 이번 회의에서는 협력분야 및 관심사안에 따른 개별기관 간 유대강화방안, 국가별 경제규모 및 경제현안이 유사한 기관별 상호협력방안, 선행경험사례 및 우수사례모델 기관과의 협력강화방안, 새로운 협력모델 개발모색 등 회원기관 간 실질적인 협력교류 강화에 대해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는 데 의미가 크다.

특히 이번 APEC 회의에서는 주요국가별 글로벌 금융위기 및 실물경제 위축 상황 속에서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대책의 성공사례를 발표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관심과 호평을 받았다.

IBK기업은행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전체 중기대출의 45.0%를 공급해 시중은행 중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중소기업에 유동성을 지원했고, 금리인하, 금년 만기도래분 전액만기연장 대책 등을 소개했다. 홍콩의 경우 정부가 중소기업 부문의 신용경색을 완화하기 위해 특별융자보증프로그램(special loan guarantee scheme, SpGS)을 도입했으며, SpGS 프로그램에 41개 금융기관이 참여 중이라고 밝혔다. 일본은 총 45.3조엔 규모의 특별 대출 프로그램·긴급 신용보증 프로그램·위험관리 프로그램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신용경색 완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일본금융공사(JFC) 담당자가 설명했다.
 
한편 차기 ‘APEC 중소기업전문 금융기관회의’는 2010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 회의는 13개의 아시아·태평양 중소기업 전문금융기관들이 MOU를 체결해 매년 회원기관의 국가를 순회하며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qordlfghd 2009-07-20 20:07:16
중소기업 신용경색 완화에 일조하여 경기회복의 초석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