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웹 SNG ‘프린세스메이커 소셜’ 공개서비스 시작
엠게임, 웹 SNG ‘프린세스메이커 소셜’ 공개서비스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공: 엠게임)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글로벌 게임포털 엠게임(대표 권이형)이 개발한 웹 기반의 소셜 네트워크 게임(SNG) ‘프린세스메이커 소셜’의 공개서비스가 지난달 30일 돌입했다.

‘프린세스메이커 소셜’은 원작 게임의 세계관과 육성시뮬레이션이라는 플레이 방식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유저 간 커뮤니케이션과 상호 작용에 따라 게임이 진행되는 웹 기반의 SNG로, 엠게임 포털과 LG유플러스의 SNS ‘와글’을 통해 공동 서비스가 진행된다.

이 게임은 학습, 아르바이트와 같은 육성 시스템, 몬스터와 전투 및 파티 플레이 등 다양한 콘텐츠와 함께 직관적인 UI(유저 인터페이스), 아기자기한 배경과 캐릭터가 주요 특징으로, 이용자 간 게임 정보를 공유하고 관계를 맺을 수 있는 다양한 SNS기능을 제공한다.

‘프린세스메이커 소셜’은 지난 8월 첫 공개 이후 두 차례의 육성 테스트를 통해 지속적인 유저 의견 수렴에 나서며 캐릭터 육성 콘텐츠 중심의 게임성 점검을 진행해왔다. 또한 다양한 퀘스트 시스템, 전투 시스템, 소셜 시스템 등 신규 콘텐츠를 선보이며 지속적인 재미 요소 추가를 성공적으로 끝마쳤다.

이와 함께 엠게임은 이번 ‘프린세스메이커 소셜’의 공개서비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멀티플랫폼 사업 전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향후 MMO장르의 온라인게임, 스마트폰게임 등 ‘프린세스메이커’ IP(지적재산권)를 통한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프린세스메이커 소셜’의 공개 서비스를 맞아 오는 23일까지 풍성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벤트 기간 내 게임의 엔딩 미션을 완료한 후 ‘프메 이야기’에 공유한 유저에게 추첨을 통해 제이에스티나 목걸이, 지쇼크 시계 등 다양한 선물을 지급하며, 캐릭터의 달성 나이에 따라 엠캐시를 지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