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4년 만에 다시 마약 혐의 체포
김지훈 4년 만에 다시 마약 혐의 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일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가수 출신 김지훈. 

듀크 출신 가수 김지훈(36)이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연예계가 들썩이고 있다.

김지훈은 지난 1월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엑스터시 1정을 투약하고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7일 검찰에 체포됐다.

검찰 관계자는 “김지훈은 혐의사실을 부인하다 구체적인 증거를 대자 마약 투약을 부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은 김지훈 외에도 전직 모델 1명의 신종 마약 투약 혐의를 포착했으며, 다른 연예인들에 대해서도 확대 수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지훈은 지난 2005년 엑스터시와 대마초 복용 혐의로 한 차례 불구속 입건된 바 있다.

현재 김지훈이 고정 패널로 출연 중이던 SBS 예능 ‘스타 부부쇼 자기야’ 측은 이번 사건으로 전체 화면을 제외한 김지훈 단독 분량을 모두 삭제해 재편집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김지훈은 부인과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하면서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으나, 4년 만에 또 다시 마약 투약혐의로 체포돼 팬들의 안타까움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꽃필무렵 2009-07-17 02:04:24
수많은 청소년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것이 바로 연예인이라는 직업이다 한 사람의 책임없는 행동으로 분별없는 청소년들의 미래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 못하는 행위들을 보며 분노할 뿐

천지사랑 2009-07-15 18:20:18
좋아하던 연예인이었는데 슬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