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헌금 종착지’ 현기환 검찰 출석… 혐의 부인
‘공천헌금 종착지’ 현기환 검찰 출석… 혐의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혹 생겨 국민께 송구스럽지만 돈 받은 적 없어”

[천지일보=이솜 기자] 공천대가로 무소속 현영희 의원에게 3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현기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21일 오전 피내사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현 전 의원은 검찰조사에 앞서 취재진에 “공천과 관련해 이런 의혹이 발생했다는 것 자체에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면서도 “(공천 관련) 어떤 돈도 받은 적 없다”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현 전 의원은 “정실이나 금전이 개입될 수 있는 공천이 아니었다”면서 “이런 의혹으로 개인의 명예는 차지하더라도 당과 대선후보에 끼치는 악영향을 생각한다면 하루 빨리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 전 의원은 대포폰(차명폰) 사용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으며 이 사건의 동기나 배경에 대해서도 “제보자인 정동근 씨를 무고혐의로 고소한 만큼 철저한 수사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3월 15일 행적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검찰수사에서 성실하고 확실하게 밝히겠다”며 “돈을 받은 사실이 없고 현 의원과의 통화도 공천 확정 후 축하의미의 전화였다”고 거듭 적극 해명했다.

현 전 의원은 이번 의혹이 제기된 직후인 지난 3일 사전혐의 없이 부산지검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으나 당시는 검찰이 기초자료도 검토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제대로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

검찰은 지난 3월 15일 현 전 의원이 현 의원으로부터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3억 원을 받았는지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또 돈을 전달 받은 당일 오후 7시 17분쯤 중간 전달자인 조기문 전 새누리당 부산시당 홍보위원장과 현 전 의원이 전화로 22초간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조 씨가 대포폰(차명폰)으로 보낸 문자 메시지의 내용이 무엇인지 등을 캐물었다.

현 의원이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 받은 후 비례대표 순번이 25번에서 23번으로 올라간 지난 3월 20일과 21일에 각각 현 의원에게 전화한 이유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조 씨는 현 전 의원과의 연관성을 전면 부인했으나 지난 13일 구속수감 후 심경의 변화를 일으키고 있어 검찰은 이에 주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의 진술이 큰 틀에서는 달라지지 않았으나 미세한 변화를 보이며 구속적부심사 청구도 포기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조 씨도 함께 소환해 같은 사안에 대해 현 전 의원과 진술이 엇갈리면 대질신문도 불사한다는 방침을 보이는 등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발레리나 2012-08-21 22:46:14
몇명이나 믿을까? 국민을 뭘로 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