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男, 폭우속 논물 확인하러 나섰다 숨져
70대男, 폭우속 논물 확인하러 나섰다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폭우가 쏟아지자 논에 물을 확인하러 갔던 노인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상주시에 사는 이모(76) 씨가 18일 오전 6시경 낙동면 신상리 중부내륙고속도로 다리 아래 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씨는 이날 자정부터 많은 비가 내리자 자신의 논에 물을 확인하러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이 지역에는 오후 11시부터 많은 비가 내리면서 오전 1시까지 94㎜의 폭우가 쏟아졌다.

현재 경찰은 이 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미숙 2012-08-18 23:49:19
많은 비가 올때는 집에서 나가지 않는 것이 상책인데.. 어디 농부의 마음이 그리되어야지?

장지연 2012-08-18 22:37:45
폭우속에 연로하신분이 ..
멈추거든 가시지 ..

도레미 2012-08-18 22:32:02
엔 참사~~ 가족들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