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한국인 30대 여성 사인 논란
필리핀서 한국인 30대 여성 사인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자살 가능성에 무게…유족 "타살 의혹"

(하노이=연합뉴스) 최근 필리핀 마닐라의 한 콘도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한국인 여성의 사인 규명과 관련해 유족들이 현지 경찰의 초반 대응에 강력 반발하고 나서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국인 여성 A씨가 최근 마닐라 서부 만달루용의 한 콘도 객실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숨진 A씨가 묵고 있던 객실에 외부인이 강제로 침입한 흔적이 없고 소지품과 귀중품들도 그대로 남아있다는 점을 들어 자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하지만 A씨의 시신에서 멍든 부위가 발견되는 등 석연치 않은 부분이 드러나면서 무성의한 대응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족들과 친지들은 A씨의 목과 팔목 부위에 멍든 흔적이 있고 상의가 벗겨져 있었다는 점을 들어 타살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들은 또 외부 침입 흔적이 없다는 경찰의 주장과 달리 객실 문이 열려 있었다며 초반 수사에 강력한 유감을 표시하고 있다.

특히 사건 현장을 방문한 한국대사관 영사도 A씨의 목 부위 등에 멍이 든 흔적이 있는 것 같다며 정확한 사인은 부검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씨의 한 지인은 육안으로 보아도 타살이 분명해 보이는데도 현지 경찰이 자살사건으로 몰아가려 하고 있다며 경찰 측을 비난했다.

한편 A씨의 부검 결과는 20일이 지나야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