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왕따 고백 “잘못한 거 없는데 책상에 쓰레기 가득”
박보영 왕따 고백 “잘못한 거 없는데 책상에 쓰레기 가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보영 왕따 고백 (사진출처:MBC‘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박보영이 학창시절 왕따 경험을 고백했다.

박보영은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에서 출연해 학창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서 박보영은 “내가 친구들에게 잘못한 게 없는데 책상 밑에 쓰레기가 가득 들어있던 적이 있었다”며 “솔직히 그 친구가 미웠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아역배우 김유정은 “나도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는데 나를 싫어하는 친구들을 보면 더 친해지고 싶어서 자주 전화를 하는 등 친해지려고 한다”며 “지금 제일 친한 친구도 나를 싫어했던 친구였다”고 말했다.

아역배우 이세영 역시 “1학년 때에는 서로에 대해 잘 모르니까 오해를 하는 것 같다. 하지만 적응되고 친해지면 오히려 연예인 같지 않은 모습에 놀란다”고 말했다.

박보영 왕따 고백을 접한 네티즌은 “아역배우도 학교 생활하기 힘들군요” “보영언니 파이팅” “박보영 왕따 고백 다들 친하면 좋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