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통합진보 압수수색… 반발로 난항
檢, 통합진보 압수수색… 반발로 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부정 경선 의혹을 조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상호)가 21일 서울 대방동 통합진보당 당사 등 10여곳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그러나 통합진보당 신ㆍ구 당권파는 "정당활동 침해"라고 주장하며 검찰의 압수수색에 반발, 대치하는 바람에 이날 밤 늦게까지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못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8시35분께 동작구 대방동 진보당 당사를 비롯해 금천구 가산동 ㈜스마일서브 사무실, 관악구 봉천동 ㈜엑스인터넷정보 사무실,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KT 인터넷데이터센터 등 10여곳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검찰은 ▲진보당의 비례대표 경선과 관련한 투개표 기록 ▲선거인 명부 및 당원명부 ▲투표 관련 프로그램 ▲투개표 내역이 담긴 데이터베이스 ▲투표 시스템 및 데이터베이스 접근 내역과 로그 기록 자료 등을 압수 목록에 올려 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통합진보당 압수수색은 2010년 4월 전국교직원노조 및 전국공무원노조 등 공무원의 정치자금 후원수사와 관련해 진보당의 전신인 민노당 당사 압수수색에 나선 이래 이번이 두번째다. 그러나 당시 민노당의 하드디스크 외부반출로 검찰의 수색은 성과를 거두지 못했었다.

통합진보당 신당권파의 혁신비대위 이정미 대변인은 압수수색과 관련한 브리핑을 통해 "검찰의 압수수색은 당원명부를 포함한 선거관련 자료 일체를 대상으로 하고 있어 헌법상에 보장된 정당 정치활동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행위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갑 혁신비대위원장과 노회찬 김미희 김제남 박원석 당선자 등은 ㈜스마일서브에서 "검찰이 정당의 심장과 같은 당원명부 등을 압수하는 것은 당 전체를 압수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면서 압수수색 중단을 요구하는 연좌농성에 돌입했다.

구당권파의 당원비대위 김미희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검찰은 진보정당 파괴 공작과 압수수색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진보정당의 운명이 공안당국에 의해 풍전등화의 처지에 놓인 만큼 검찰과 공안당국의 통합진보당 파괴음모에 결사항전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보신당 창준위 박은지 대변인도 논평에서 "진보진영에 색깔론을 씌우던 시민단체 `라이트코리아'의 고발장과 맞물려 있다니 검찰의 막가파식 정당 압수수색은 성급하고 위험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