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인멸 의혹’ 진경락 前과장, 검찰 소환 불응
‘증거인멸 의혹’ 진경락 前과장, 검찰 소환 불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민간인 불법사찰 관련 핵심 인물인 진경락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기획총괄과장이 검찰의 소환에 불응했다.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관련 증거인멸 의혹 사건을 재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박윤해 부장검사)은 진 전 과장에게 6일 오전 10시에 출석하라고 통보했으나 진 전 과장은 이날 검찰청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검찰은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명인 진 전 과장이 거듭 소환에 불응함에 따라 강제구인 등의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진 전 과장에 대해 "반드시 조사가 필요한 인물"이라며 "청사로 들어오게 할 방법을 찾아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진 전 과장은 공직윤리지원관실 재직 당시 청와대 하명사건 등을 점검팀에 배당하고 사찰 내용을 보고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또 그는 민간인 불법사찰 관련 자료가 담긴 노트북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10년 1차 수사 당시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진 전 과장은 지난해 4월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진 전 과장은 현재 진행중인 대법원 상고심 준비에 집중하겠다는 이유로 검찰의 소환 통보에 계속 응하지 않았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진 전 과장의 주거지와 인척집에 수사팀을 보내 압수수색을 했지만 불법사찰 관련 자료가 담긴 노트북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