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찰 간부 ‘핵안보’ 비상근무령 중 골프 물의
[부산] 경찰 간부 ‘핵안보’ 비상근무령 중 골프 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백하나 기자] 핵안보정상회의로 전국에 경찰 비상 근무령이 내려진 가운데 부산 경찰청의 고위간부 2명이 골프를 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되고 있다.

부산경찰청 소속 정모(55) 2부장(경무관)과 우모(51) 광역수사대장(경정)은 지난 24일 기장군 일대의 한 골프장에서 회동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은 천안함 피격 2주기 추모기간었으며, 서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로 비상근무령이 내려진 상태여서 이들의 행동이 신중치 못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골프장에는 부산의 모 단체 회장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경찰청 간부 A씨는 업무와 관련된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A씨는 “학교폭력 예방 업무와 관련 단체장의 도움이 필요해서 중요한 행사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며 “약속은 이전에 잡혔다. 몇 차례 거절하다 업무의 연장이라고 생각해서 할 수 없이 나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부산경찰청은 27일 이들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 이들은 곧 징계위에 회부돼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희준 2012-03-28 19:10:25
정신없는 경찰들이네요. 중징계가 마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