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장품③] 세계 여성 사로잡은 우리의 美 ‘한국화장품 열전’
[한국화장품③] 세계 여성 사로잡은 우리의 美 ‘한국화장품 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지연 기자] 국내 화장품 업체 5개사의 해외진출 현황 및 해외판매 베스트 상품을 알아본다.

아모레퍼시픽 - 2004년 4월 홍콩 소고 백화점을 시작으로 아시아 시장 진출의 깃발을 올렸다. 특히 중국과 홍콩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현재 대만 싱가폴 태국 등 10개국에 진출, 백화점 271개 매장 및 로드샵 36개에서 판매되고 있다. 2011년 중국에 입점한 설화수의 인기도 높다.

LG생활건강 - 1998년 베트남에 본격 진출, 현재 시장점유율 16%로 랑콤 에스티로더 등 유명해외브랜드를 제치고 1위의 입지를 굳혔다. ‘오휘’와 한방 브랜드 ‘후’를 앞세워 고급 화장품 시장을 선점했고, 특히 드라마 대장금으로 현지에서 인기가 많은 이영애 씨가 ‘후’ 모델로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2008년 진출한 대만은 여성들이 화장품 소비에 적극적인 성향을 보여 고가 제품인 ‘후’ 에센스 등도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다.

미샤 - 2004년 호주 시드니에 처음 진출했으며 현재 홍콩 싱가포르 태국 아랍에미리트 파라과이 등 전 세계 23개국에서 99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일본에서는 3000개 스토어에 납품 중이며 나리타, 하네다, 간사이공항에도 입점했다. 지난해부터는 아시아나 국내외 노선에서 기내판매를 시작했고 아랍권 시장에서도 판매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스킨푸드 - 2005년 대만 타이페이에 3개 매장을 오픈으로 해외 진출을 시작했다. 현재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홍콩 브루나이 등 13개국에 280여개 매장이 있다. BB크림과 블랙슈가 마스크워시오프 등 국내 베스트셀러가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특히 날씨가 더운 동남아에서는 바디제품이, 중국에서는 화이트닝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참존 - 기초 화장품에 주력해 온 참존은 현재 미국 일본 중국을 비롯한 2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중국과 일본에 법인을 두고 있다. 2012년의 경영목표를 글로벌 명품 브랜드로 정하고 어느 해보다 공격적인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