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스페인·이탈리아·포르투갈 신용등급 강등
무디스, 스페인·이탈리아·포르투갈 신용등급 강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13일(현지시각)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스페인·이탈리아·포르투갈 등 6개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했다.

이들 3개국과 함께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몰타의 신용등급도 강등됐다.

이처럼 무더기로 신용등급을 조정한 데 대해 무디스는 “유로존 위기에 따른 재정과 거시경제 위험 증대와 개혁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스페인은 A1에서 A3로 신용등급이 두 단계 떨어졌으며 등급 전망은 ‘부정적’으로 제시됐다. 이탈리아는 A2에서 A3로, 포르투갈은 Ba2에서 Ba3로 각각 한 단계씩 떨어졌다.

또한 오스트리아, 영국, 프랑스의 신용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제시됐다.

이날 국제신용평가사들은 스페인 은행의 신용등급도 일제히 내렸다.

스탠다드 앤드 푸어스(S&P)는 스페인 은행 15곳의 신용등급을 일제히 내렸다. 특히 유로존에서 규모가 가장 큰 은행인 산탄데르는 AA-에서 A+로, BBVA는 A+에서 A로 하향 조정됐다. 피치도 산탄데르의 신용등급은 두 단계, BBVA와 반키아는 한 단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