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천도교
‘동학, 수운 최제우’ 특별시사회 개최
이길상 기자  |  bohwa@newscj.com
2012.02.07 21:54:0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영화 출연진들이 시사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수운 최제우 선생의 행적, 세계에 알려지길”


[천지일보=이길상 기자] “동학을 위해 희생한 모든 분들께 이 영화를 바칩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부문에 초청됐던 독립영화 ‘동학, 수운 최제우’의 마지막 장면 자막에 나온 글이다. 이 영화를 만든 박영철 감독의 제작 의도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박영철(54) 감독은 지난 2일 국회도서관 대회의실에서 천도교인들을 위한 ‘동학, 수운 최제우’ 특별시사회를 열었다.

   
▲ 박영철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박 감독은 시사회 인사말에서 “내가 가장 존경하는 인물인 수운 최제우 선생의 영화를 국회에서 상영한 영광된 순간에 여러분과 함께하고 있다”며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얘기할 때보다 더 떨린다”고 다소 흥분된 어조로 말했다.

그는 구한말 인본주의 사상을 설파하기 위해 어려운 길을 걸었던 수운 최제우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 박 감독은 “영화 ‘동학, 수운 최제우’가 10여 곳의 국제영화제에서 심사 중”이라며 “외국에서도 이 영화가 상영돼 수운 최제우 선생의 위대함이 세계에 알려지길 바란다”라고 바랐다.

이범창 천도교 종무원장은 “이 영화는 수운대신사가 득도한 이후 순도할 때까지의 과정을 감독의 시각으로 재해석해 시나리오를 쓰고 혼신의 힘을 다해 만든 예술작품”이라고 칭찬했지만 “천도교의 공식적인 입장과는 일치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문(50대, 남, 개신교 장로) 씨는 “새로운 세상을 열어가기 위해 온갖 핍박‧조롱‧회유에도 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최후를 마친 수운 최제우 선생의 모습이 마치 예수님의 모습과도 너무 닮았다”며 “동학에 대해 무지했었는데 이 영화로 인해 어렴풋이나마 동학을 아는 계기가 됐다”라고 영화 감상 소감을 말했다.

이 영화는 영화전문가로부터 ‘정중동의 미학이라 할 극적 호흡 등 새삼 영화란 무엇인가란 근원적 질문을 던지게 하는 수작’이라는 칭찬을 받은 작품이지만 동학 또는 독립영화에 대해 잘 모르는 일반인들이 관람하기에는 다소 지루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한편 박영철 감독은 영화 칼럼니스트 출신으로 ‘2000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단편 ‘디카포’를 출품했고, 2009년과 2010년에 고전영화 칼럼집을 집필한 바 있다. ‘동학, 수운 최제우’는 그의 장편 극영화 데뷔작이다.

이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12월에 한국전쟁?

“12월 한반도에 제2의 한국전쟁이 일어날 것입니다. 회개하지 않으면 하나님이 징계하실 것입니다.” 일부 개신교인들이 계시를 받았다며 한반도 전쟁설을 퍼뜨려 대한민국이 홍역을 치르고 있다. 12월 한국전쟁을 예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허니버터칩’ 홀릭

“빼빼로데이 재고품도 허니버터칩과 함께 파니까 금방 나가네요, 1만 원짜리 빼빼로 세트도 지금 막 사갔어요. 마진은 거의 못 남겼지만 재고가 팔리니 마음이 좀 가볍네요.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강정호 포스팅 500만 달러 수용… 메이저리그 진출 임박

강정호 포스팅 500만 달러 수용… 메이저리그 진출 임박

넥센이 20일 “메이저리그 구단이 포스팅(비공개 입찰)을 통해 강정호를 영입하겠다고 써낸 최고응찰액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구단이 제시한 최고응찰액은 500만 2015달러(약 55억원)다. (사진출처: 연합)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강정호(27·넥센 히어로즈)의 포스팅 금액이 20일 공개됐다.넥센은 이날 메이저리그 구단이 포스팅(
강정호 포스팅 마감… 메츠·양키즈·에인절스 ‘입찰 포기’

강정호 포스팅 마감… 메츠·양키즈·에인절스 ‘입찰 포기’

한국인 야수 중 처음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는 강정호(27, 넥센 히어로즈)의 포스팅 결과가 넥센 히어로즈에 전달됐다. 그러나 당초 영입을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진 구단들이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20일 오전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2월 19일자[천지만평] 2014년 12월 17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