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천도교
‘동학, 수운 최제우’ 특별시사회 개최
이길상 기자  |  bohwa@newscj.com
2012.02.07 21:54:0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영화 출연진들이 시사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수운 최제우 선생의 행적, 세계에 알려지길”


[천지일보=이길상 기자] “동학을 위해 희생한 모든 분들께 이 영화를 바칩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부문에 초청됐던 독립영화 ‘동학, 수운 최제우’의 마지막 장면 자막에 나온 글이다. 이 영화를 만든 박영철 감독의 제작 의도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박영철(54) 감독은 지난 2일 국회도서관 대회의실에서 천도교인들을 위한 ‘동학, 수운 최제우’ 특별시사회를 열었다.

   
▲ 박영철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박 감독은 시사회 인사말에서 “내가 가장 존경하는 인물인 수운 최제우 선생의 영화를 국회에서 상영한 영광된 순간에 여러분과 함께하고 있다”며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얘기할 때보다 더 떨린다”고 다소 흥분된 어조로 말했다.

그는 구한말 인본주의 사상을 설파하기 위해 어려운 길을 걸었던 수운 최제우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 박 감독은 “영화 ‘동학, 수운 최제우’가 10여 곳의 국제영화제에서 심사 중”이라며 “외국에서도 이 영화가 상영돼 수운 최제우 선생의 위대함이 세계에 알려지길 바란다”라고 바랐다.

이범창 천도교 종무원장은 “이 영화는 수운대신사가 득도한 이후 순도할 때까지의 과정을 감독의 시각으로 재해석해 시나리오를 쓰고 혼신의 힘을 다해 만든 예술작품”이라고 칭찬했지만 “천도교의 공식적인 입장과는 일치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문(50대, 남, 개신교 장로) 씨는 “새로운 세상을 열어가기 위해 온갖 핍박‧조롱‧회유에도 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최후를 마친 수운 최제우 선생의 모습이 마치 예수님의 모습과도 너무 닮았다”며 “동학에 대해 무지했었는데 이 영화로 인해 어렴풋이나마 동학을 아는 계기가 됐다”라고 영화 감상 소감을 말했다.

이 영화는 영화전문가로부터 ‘정중동의 미학이라 할 극적 호흡 등 새삼 영화란 무엇인가란 근원적 질문을 던지게 하는 수작’이라는 칭찬을 받은 작품이지만 동학 또는 독립영화에 대해 잘 모르는 일반인들이 관람하기에는 다소 지루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한편 박영철 감독은 영화 칼럼니스트 출신으로 ‘2000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단편 ‘디카포’를 출품했고, 2009년과 2010년에 고전영화 칼럼집을 집필한 바 있다. ‘동학, 수운 최제우’는 그의 장편 극영화 데뷔작이다.

이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르포] 서울의 팽목항

“4.16 약속지킴이가 됩시다. 진상규명을 위해 서명해주세요.”광화문광장 방향 사거리 신호등을 건너면 들을 수 있는 목소리다. 이 목소리가 들린 지 벌써 126일째다. 아이들의 사진이 붙은 플래카드를 든 자원봉사자와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부패한 종교 하나되야 전쟁종식”

▲ 26일 ㈔세계여성평화그룹(대표 김남희)과 천지일보(대표 이상면)가 ‘전쟁 없는 평화의 세계와 통일된 조국을 후손에게 물려주자’는 취지로 ‘지구촌전쟁종식평화포럼’과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 초청강연을 진행했다. 초청 강연자로 나선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필리핀 민다나오 가톨릭-이슬람 40년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아시안컵 준우승… 슈틸리케호 가능성 확인

아시안컵 준우승… 슈틸리케호 가능성 확인

우승 꿈 좌절됐으나 ‘실학축구’ 스타일 보여줘[천지일보=박혜옥 기자]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이 좌절됐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31일 오후 6시(한국시간)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호주와의 결승전에서 연장전으로 가는 접전 끝에 1-2로 석패했다. 한국의 무실점 행진도 결승전에서 멈추게 됐다. 창과 방패의 대결로
한국, 호주 결승전 1-2로 준우승

한국, 호주 결승전 1-2로 준우승

▲ 31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2015 AFC 아시안컵 결승전 대한민국 대 호주 경기. 차두리가 상대 수비를 앞에 두고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2015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이 호주에 2골을 내주며 준우승에 그쳤다. 대표팀은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렸으나,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5년 1월 30일자[천지만평] 2015년 1월 28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