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국제 >
‘최악의 축구장 난동’ 최소 74명 사망
강은영 기자  |  kkang@newscj.com
2012.02.02 21:16:10    
   
▲ ‘최악의 축구장 난동’ 최소 704명 사망 (사진출처: YTN 화면 캡처)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집트 프로축구에서 관중들의 난동으로 최소 74명이 사망하고 1000명 이상이 부상당하는 최악의 축구장 난동이 일어났다.

최악의 축구장 난동은 홈 팀인 엘 마스리가 리그 최강팀이자 오랜 라이벌인 카이로의 알 아흘리를 상대로 3대 1의 승리를 거두면서 시작됐다.

경기 이후 곳곳에서 난투극이 벌어졌고 좁은 출구로 관중까지 몰리면서 압사자가 속출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 난동의 원인이 원정팀 팬들이 내보인 모욕적인 표지판 때문이라고 전했다.

결국 이번 사고로 이집트 축구협회는 국내 리그를 무기한 중단했다.

외신들도 “알 아흘리 팬들이 내보인 모욕적인 표지판에 격분한 알 마스리 팬들이 경기가 끝나자 그라운드로 내려와 상대팀 팬들에게 돌을 던지며 칼을 들고 공격 했다”며 “불을 지르는 등 경기장은 무법천지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최악의 축구장 난동을 두고 정치적 사건이라는 주장도 흘러나오고 있어 향후 이들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12월에 한국전쟁?

“12월 한반도에 제2의 한국전쟁이 일어날 것입니다. 회개하지 않으면 하나님이 징계하실 것입니다.” 일부 개신교인들이 계시를 받았다며 한반도 전쟁설을 퍼뜨려 대한민국이 홍역을 치르고 있다. 12월 한국전쟁을 예
 

차가 ‘쾅!’…무방비

우리 주변에는 문화재가 많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심지어 집과 가까운 곳에서도 소중한 우리나라 문화재를 쉽게 볼 수 있다. 하지만 도시 개발과 도로 확장 등으로 많은 문화재가 매순간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이 현실이다. 최근 도로와 인접한 보물 제177호 사직단 대문의 일부가 교통사고로 인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허니버터칩’ 홀릭

“빼빼로데이 재고품도 허니버터칩과 함께 파니까 금방 나가네요, 1만 원짜리 빼빼로 세트도 지금 막 사갔어요. 마진은 거의 못 남겼지만 재고가 팔리니 마음이 좀 가볍네요.
전체기사의견(3)
gfhxdfzse
2012-02-03 18:51:08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A양]한.성.주 3차 풀.영.상(4
[A양]한.성.주 3차 풀.영.상(47분.짜.리)

많은분들이 찾으시더라구요

x.co/f13w

풀/ㅂ ㅓ/전/게/시/물/삭/제/당/하/기/전/에

들어가셔서 감상하세요

2012-02-03 17:07:5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엉.... 이런 난장판 축구장~정말
엉.... 이런 난장판 축구장~
정말 대박입니다.,....
저 축구단들 이제 어케되남?
조금진
2012-02-02 21:51:18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네~~분명히 뭔가 있는 것 같은데~~
네~~분명히 뭔가 있는 것 같은데~~경기장이 지옥의 아수라장으로 변해 버리다니. 인명피해도 너무나 큰듯한데.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3)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호서대 학점은행제 및 엘리트 야구선수 모집

향후 4개 독립구단 운영 계획. 호서...
리우 올림픽 마스코트 공개…  이름은 온라인 설문조사로 선정

리우 올림픽 마스코트 공개… 이름은 온라인 설문조사로 선정

리우 올림픽 마스코트가 공개돼 화제다. 지난 23일(현지시각) 브라질에서 개최되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 올림픽의 마스코트와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마스코트가 공개됐다. 올림픽 마스코트는 노란색 동물을 형상화하고 패럴림픽 마스코트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1월 26일자[천지만평] 2014년 11월 24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