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구내 카페 ‘오젠’ 사업 철수
현대차, 구내 카페 ‘오젠’ 사업 철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양재 사옥과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운영 중인 구내 카페 ‘오젠’ 사업을 중단한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 그룹은 “오젠이 김밥, 샌드위치 등을 판매하는 사내 매점 성격의 편의시설로 운영됐으나 오해의 소지를 없애고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양재 사옥과 제주 해비치호텔 2곳에서 운영 중인 오젠은 정몽구 회장의 딸인 정성이 씨가 고문으로 있는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의 사업부서로 운영돼왔다.

현대차그룹은 그동안 오젠에 대해 “사원 복지 차원에서 운영 중인 구내매점”이라며 재벌기업의 영역 확장과는 거리가 멀다며 반론을 제기해왔다. 그러나 최근 베이커리 등 재벌 기업의 사업 확장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표방해온 기업 이미지가 훼손될 수 있다는 판단하에 사업 철수 결정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현재의 상호 ‘오젠’은 폐지하고 양재동 사옥 매점은 본사 직영의 비영리 직원 휴게 공간으로, 제주 해비치호텔 영업장은 고객 라운지로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현경 2012-01-27 14:40:21
기업은 고객이 있어야 유지되니 이미지가 중요하였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