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 총선 예비후보 “중진의원 적지에 뛰어들어야”
민주통합 총선 예비후보 “중진의원 적지에 뛰어들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민주통합당 총선 예비후보자들이 5일 “전·현직 중진의원이 적지에 출전하는 자기희생적 결단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양호 지용호 박홍근 송재덕 오훈 박병권 정환석 차성환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불모지인 영남과 서울 강남 등 적지에 유능한 인재를 투입해야 한다”고 이같이 전했다.

이들은 “보수적인 한나라당에서도 8명의 중진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고, 비대위에서 기득권 포기 방안 발표와 함께 대대적 인적쇄신을 예고하고 있는 마당에 진보적 현실을 부르짖고 있는 민주당의 현실은 어떠한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특히 “3·4선이 되도록 당의 혜택을 입어 정치 관록을 쌓아온 지도부급 전·현직 중진의원이 안락한 요지를 찾아 출마선언을 하는가 하면, 당선 가능성이 큰 지역만을 찾아 이곳저곳 기웃거리며 도둑 출마를 감행하려는 움직임까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권 도전에 나선 예비후보자들에 대해서도 “당의 가장 중대사인 총선에서의 인적쇄신과 관련해 ‘침묵의 카르텔’을 과감히 깨뜨리고, 이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당당히 제시하며 당원과 국민의 엄중한 심판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젊은 정치신인들은 이제라도 중진급 선배 정치인들이 의롭고 명예로운 결단을 통해 민주당을 살리고 자신도 살리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살리는 길에 나서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