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노량진 수산시장 새해 첫 현장방문
김 총리, 노량진 수산시장 새해 첫 현장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김황식 국무총리가 4일 새해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을 찾아 시장 현황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해 보고 받고 상인들과 만나 애로 사항 등을 청취했다.

김 총리는 이날 시장을 돌면서 상인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면서 새해 인사를 나눴다. 김 총리는 문어와 갈치, 조기 등을 직접 구입하면서 물가 상승에 걱정하는 상인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김 총리는 이날 수협중앙회의 현황 보고를 받은 뒤 “지난해 물가상승 때문에 국민들이 많이 힘들었고 올해도 어려울 것이라 예상된다”면서 “하지만 정부에서는 물가인상률을 3% 이하로 잡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가능한 범위 내에서 수급조절에 신경 써 수산물 가격이 오르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김 총리는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시장 시설이 너무 낡아 현대화 사업이 시급하다는 이종구 수협중앙회장의 건의에 2015년까지 완공될 수 있도록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롬이 2012-01-04 16:18:45
요즘은 대형마트에 가면 없는것이 없는데 시장을 어떻게 활성화시키고 현대화에 맞추어 함께 공생의 관계를 유지해 갈 수 있을지 누구 좋은 생각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