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민족종교
“우리사회, 민족자주정신확립‧인간성회복‧화합정신 절실히 요청”
이길상 기자  |  bohwa@newscj.com
2011.12.27 20:56:1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제114주년 인일기념식을 거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도교 제114주년 인일(人日)기념식 거행

[천지일보=이길상 기자] 천도교 중앙총부는 지난 24일 천도교 중앙대교당과 전국 150여 교구 및 해외 교구에서 일제히 인일(人日)기념식을 거행했다. ‘인일’은 천도교 제3세 교조인 의암 성사(손병희)가 천도교 제2세 교조인 해월 신사(최시형)로부터 도통을 전수받은 날이며, 천도교 4대 경축일 중 하나이다.

손병희 선생은 3.1만세운동 민족지도자 33인의 한사람으로서 갑오동학혁명‧갑진개화혁신운동을 비롯해 우리나라의 교육‧문화‧사회 전반에 걸쳐 많은 공적을 남겼으며 특히 봉황각(서울시 강북구 우이동, 서울시 유형문화재 2호)을 지어 교역자 483명을 육성함으로써 3.1운동의 원동력으로 삼았다.

임운길 천도교 교령은 기념사에서 “일신을 불태웠던 의암 성사의 거룩한 정신과 생애를 마음속 깊이 새기고 대도 중흥을 향한 힘찬 전진이 있도록 힘써야 한다”라며 “지금 우리에게 절실한 것은 스승님과 선열들의 거룩한 정신을 이어받아 이를 실천해 나감으로써 교회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저력을 축적해 나가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임 교령은 ▲이신환성‧정신개벽 운동 ▲포덕 교화 운동 ▲교역자 육성 ▲성금 운동 등을 천도교가 특별히 추진해야 할 과제라며 교인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임 교령은 “한해를 돌아볼 때 특히 지난 11월 13일 평양에서 남북 천도교가 합동으로 시일식(천도교 종교의식)을 봉행한 것은 매우 의미가 깊다”라며 “이것은 경색된 남북 관계를 푸는데 일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앞으로 남북 천도교의 교류 발전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지금 우리 사회는 민족자주정신확립‧인간성회복‧화합정신이 절실히 요청되고 있다”라며 “이는 글과 말로써 외친다고 되는 일이 아니라 민족의 얼이 담긴, 인간의 근본을 밝히고 인간의 존엄성을 일깨워줄 수 있는 신앙‧철학‧사상이 뿌리내려야 하며 독실한 신앙으로 정신 개벽해서 천심을 회복해야 가능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천도교는 2012년 1월 1일을 맞이해 새해를 축복하는 신년 합동배하식(合同拜賀式) 행사를 오전 11시에 천도교 중앙대교당(서울 종로구 경운동 88번지 소재) 및 전국 150여 개의 천도교 지방교구 및 해외교구에서도 동시에 봉행하며 천도교 임운길 교령은 신년사를 발표한다.

   
▲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열린 제114주년 인일기념식 2부 행사에서 천도교 여성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이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獨언론 “손흥민, 이적료 409억에 토트넘으로 이적”

獨언론 “손흥민, 이적료 409억에 토트넘으로 이적”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의 손흥민(23)이 400억원이 넘는 이적료에 잉글랜드 토트넘으로 이적할 것이라는 독일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독일 축구전문지 ‘키커’는 26일 “손흥민이 잉글랜드 클럽 토트넘 핫스퍼로 이적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런던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받는다”고 보도했다. 독일 쾰른 지역지 ‘쾰르너슈타트도안차이거’도 이날 “
오승환 1이닝 퍼펙트 38세이브, 외국인 최다 세이브 기록 경신 ‘성큼’

오승환 1이닝 퍼펙트 38세이브, 외국인 최다 세이브 기록 경신 ‘성큼’

외국인 최다 세이브 기록 경신 ‘성큼’. 오승환이 공 7개만 던져 1이닝 퍼펙트 피칭으로 이틀 만에 세이브를 추가했다.오승환은 23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와의 센트럴리그 홈경기에서 3-1로 앞선 9회초 한신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을 퍼펙트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선발 랜디 메신저에 이어 두 번째로 마운드에 오른 오승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