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내년 국채 의존율 역대 최악
日 내년 국채 의존율 역대 최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일본의 내년도 국채(차입) 의존율이 역대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24일 노다 요시히코 총리 주재로 각의를 열고 내년도 일반회계 예산(세출)안을 확정했다.

내년 예산안 90조 339억 엔 가운데 신규 국채발행액은 44조 2000억 엔으로 이는 일반회계 예산의 49%를 차지한다. 역대 최악의 수준이다.

이에 내년도 국채 원리금 상환액은 21조 9400억 엔을 기록해 올해보다 약 4000억 엔 늘었다.

이렇듯 예산의 국채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일본의 재정 건전성도 더욱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도 일반회계 규모도 2.2% 감소하면서 6년 만에 전년보다 밑돌았다. 하지만 일반회계에서 빠진 동일본대지진 복구·부흥 예산 등을 합하면 내년도 예산규모는 93조 5500억 엔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은하수 2011-12-24 17:54:58
일본도 전망이 밝지는 않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