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김정일 사망에도 韓신용등급 변함없어” 공식 발표
무디스 “김정일 사망에도 韓신용등급 변함없어” 공식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에도 한국의 국가신용등급 ‘A1’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신용전망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고 했다.

22일 무디스는 한국 연례보고서를 내놓고 한국의 “견실한 경제 펀더멘탈과 재정 안정성 등을 감안해 이런 평가를 내린다”고 전했다.

김정일 사망 관련해선 경험이 없는 김정은으로의 권력 세습이 북한 내 권력투쟁 또는 남한에 대한 군사도발을 야기할 것인지가 가장 핵심적인 부분이라고 밝혔다.

한국에 대한 4대 평가요소 가운데 경제력은 ‘매우 높음’ 제도 및 재정 건전성은 ‘높음’ 지정학적 리스크는 ‘중간’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특히 한국의 실업률은 어떤 주요 20개국(G20)과 비교해도 낮고, 물가도 인플레이션 기대가 안정돼 있는 등 다른 평가대상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견실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수출 지향적인 한국경제가 미국 경기 둔화 우려와 유로존의 금융 및 국가채무 위기로 수출전망이 어둡긴 하지만 관련 정책수단의 강구 및 경기부양을 위한 재정 여력 등을 감안할 때 극복가능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그러면서 무디스는 글로벌 금융위기 악화와 관련 금융부문의 취약성을 극복하려는 노력의 성공여부가 국가신용등급 전망의 핵심적 요소라고 강조했다.

무디스는 한국이 수년간 재정흑자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견실한 재정 건전성과 적정수준의 국가채무를 유지하고 있다는 데 그 이유를 뒀다. 다만 비금융 공공부문의 부채는 국가채무를 약간 웃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은하수 2011-12-23 11:53:32
무디스에서 안정된 평가를 했다니 그나마 다행인것 같긴합니다.